> 증권·금융 > 주식

대세로 자리잡은 면역항암제 '병용임상'…"2가지 약을 동시에"

MSD 키트루다·옵디보 등과 병용임상 나선 바이오 벤처 증가
"블록버스터 면역항암제와 병용투여, 성공률 높여 시장 선점"

  • 기사입력 : 2018년07월24일 06:25
  • 최종수정 : 2018년07월24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두 가지 약을 함께 투여해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병용임상'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면역항암제 다국적 제약사 MSD의 면역항암제인 키트루다와 옵디보 등과 병용임상을 진행하는 국내 바이오 벤처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제넥신·신라젠 등 병용임상 러시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 기업 제넥신은 삼중음성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면역항암제 신약 '하이루킨-7'과 MSD의 키트루다의 병용임상 1b·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하이루킨은 제넥신과 미국 관계사 네오이뮨텍(NIT)이 공동개발 중인 면역항암제다. 하이루킨은 면역세포인 'T세포'를 증식·강화하는 물질인 '인터루킨-7(IL-7)'의 약효가 오래 가도록 만든 물질이다.

이외에도 제넥신은 로슈의 '테센트리크' 등과 병용임상을 통해 피부암 등을 적응증으로 하는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신라젠은 이달 초 항암신약 후보물질 펙사벡과 'REGN2810'(성분명 세미플리맙)을 병용하는 신장암 치료제 개발에 대한 1b상 국내 첫 환자를 등록했다. 신라젠은 이를 포함해 현재 총 5개의 병용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에이치엘비, 파멥신, 크리스탈지노믹스 등 많은 국내 바이오 벤처 기업들이 병용임상을 하고 있다.

◆ "병용임상으로 기존 항암제 한계 극복"

바이오 벤처들이 이처럼 병용임상에 뛰어드는 것은 임상시험 성공률을 높이고, 단시간에 시장을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약을 하나만 썼을 때는 독성, 효능 등에 한계가 있지만, 병용투여를 하는 경우 두 약이 서로의 한계를 상호보완해 약효가 높아질 수 있다.

업체들이 키트루다, 옵디보 등 면역항암제와 함께 병용임상을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키트루다는 지난해에만 14억200만달러(1조5862억원)의 매출을 올린 블록버스터 의약품인데도 불구하고, 약효에 한계가 있다. 단독으로 쓰일 때 환자의 반응률은 대략 15~45% 정도로, 아예 약효가 듣지 않는 환자들도 있다.

병용임상을 통해 이 한계를 극복한다면 단숨에 글로벌 항암제 시장을 잡을 수 있다. 이 때문에 바이오 벤처기업들은 병용임상에 뛰어드는 것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전체 항암제 시장에서 키트루다 등이 통하지 않는 시장을 갖기 위해 업체들이 병용임상에 뛰어드는 것"이라며 "최근에 조금씩 병용임상의 결과가 나오면서 어떤 신약후보물질들이 성공 가능성이 있는지 좁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으로도 면역관문억제제 병용임상은 증가하고 있다.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임상시험 건수는 2015년 215건을 기록했으나 2년 만에 765건으로 증가했다. 키트루다와 옵디보의 병용투여 임상시험 건수는 각각 268건과 242건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병용임상은 기존 치료제와의 조합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신물질을 개발하는 것보다 수월하다"며 "단일 임상시험 결과가 다소 부족하더라도, 병용임상에서 효과를 보이면 시장을 의약품을 내놓을 수 있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