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고용부, 예비사회적기업 25개소 추가 선정…284곳으로 확대

고용부 및 지자체 추진 재정지원 사업 참여 자격 부여

  • 기사입력 : 2018년07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22일 2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통해 창업에 성공한 우수 창업팀 25개소를 고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고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은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사회적기업가 육성을 위해 2016년 도입됐으며, 현재 259개의 고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25개소를 추가 선정함으로써 284개소로 늘어나게 된다.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부 및 지자체가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통해 창업한 기업이 예비사회적기업을 거쳐 경쟁력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기업경영 전반에 대한 기초컨설팅, 일자리창출사업 및 전문인력에 대한 인건비 지원, 기술개발·홍보 등을 위한 사업개발비 지원 등을 통해 기업이 성장과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육성한다.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된 사단법인 제이비영상문화연구원의 활동 모습 [사진=고용노동부]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 중에는 특히 지역사회에 기반을 두고 영상, 공연 등 문화컨텐츠를 통해 지역의 문화생활의 격차해소 및 활성화를 위해 활동하는 청년사업가들이 눈에 띈다.

충청남도 아산시 소재의 ㈜소나기커뮤니케이션(충청남도 아산시 소재)은 '영상미디어를 통한 행복한 소통'을 소셜미션으로 '사회적 약자와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와 미디어교육 교재로 제작하고 있다.

또 문맹 어르신을 위한 '궁민핵교',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사운더블 합창단' 등 소외계층을 위한 다큐멘터리를 제작 및 보급하고 있으며, 농촌지역 청소년을 위한 가상현실(VR)교육, 다문화 자녀를 위한 미디어교육과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인터넷 방송교육 등 지역의 디지털정보와 문화 격차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전라북도 전주시 소재의 문화통신사 협동조합은 전주시 기반의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지역 주민과 지역 청년예술가가 함께 문화가 있는 지속가능한 즐거운 도시'를 만드는 것을 사회적 목적으로 하고 있다.

전주대사습놀이 국악버스킹, 전주한옥마을 한옥버스킹, 지역 문학작품을 활용한 인문학콘서트 등 다양한 지역 축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주시의 고유한 정체성이 잘 드러난 골목길 문화공간 조성, 벽화 및 설치미술 공공디자인 등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역시 전라북도 전주시 소재의 사단법인 제이비영상문화연구원은 지역의 '자연과 생태, 역사, 사람들의 삶' 등 지역문화를 담은 영상컨텐츠를 제작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영상기록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일을 사회적 목적으로 한다. 전북문화유산 기록화 사업, 전주시 무형문화유산 홍보영상 제작 등을 통해 사라져가는 지역의 문화를 보존하고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김경선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지역의 고유한 문화를 지키고 현대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청년 사회적기업가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역의 문화예술 전문인력들이 사회적기업가로 성장하고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해 가겠다"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