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아마존 독주 막아라" 유통업계의 이유 있는 '동맹'

월마트-MS, 애저·AI 활용 확대
까르푸-테스코, 가격 경쟁력으로 승부

  • 기사입력 : 2018년07월18일 16:05
  • 최종수정 : 2018년07월18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최근 대형마트 등 전통의 유통사가 전자상거래업체, 소셜커머스, IT기업과 파트너십을 맺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과거 유통시장은 대기업이 시장을 독점하는 형태였다면, 기술의 발전으로 소비자들의 기대치가 높아지면서 유통 사업자들은 필요하면 경쟁사와도 손을 잡아야 하는 융통성을 발휘해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까르푸와 테스코가 아마존 등 전자상거래 업체와의 가격 경쟁을 위해 전략적 제휴에 합의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명 '유통 동맹' 시대가 시작된 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닷컴(Amazon.com)이 지난해 8월 말, 유기농 식품 체인 홀푸드마켓을 인수하면서부터다. 그동안 온라인 소매와 클라우드 컴퓨팅 AWS 사업에 집중해온 아마존의 마트 인수는 슈퍼마켓의 완전한 자동화를 위해서다. 벤처비트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은 인공지능(AI) 기술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최첨단 쇼핑 경험을 구상 중이다. 지난 1월 아마존이 선보인 무인 편의점 '고(GO)'에는 계산대가 없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식료품을 들고 나오면 자동으로 결제된다.

해리 워커 구글 영국 지사 소매 부문 최고담당자는 유통업계의 파트너십 구축은 이미 또 다른 경쟁이 됐다고 말한다. 시장조사업체 칸타 월드패널에 따르면 온라인으로 식료품을 구매하는 비중은 전 세계적으로 4.6%에 불과하지만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아마존처럼 미리 선점하지 않는 이상, 향후 유통시장 경쟁에서 밀려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미 구글과 손을 잡고 AI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극 활용하고 있는 월마트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사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아마존과 경쟁하기 위해 MS의 클라우드 및 AI 기술 활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5년 동안 애저(MS Azure) 및 MS 365를 포함한 모든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해 월마트 고객들의 쇼핑을 보다 빠르고 쉽게 바꿀 예정이다.

이번 협력의 일환으로 월마트는 기존의 월마트닷컴(walmart.com)과 샘스클럽(samsclub.com)에 보유되어 있는 데이터 상당 부분을 애저로 이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저는 아마존의 AWS 다음으로 큰 클라우드이기도 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0명의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들을 조사한 결과 56%는 AWS, 49%는 애저를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마트가 '아마존 고'와 경쟁을 대비하는 동안 MS는 무인계산 시스템 기술 개발에 집중할 거라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이는 자동화된 슈퍼마켓을 선보인 아마존의 뒤를 바짝 뒤쫓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프랑스의 까르푸는 아마존과 가격 면에서 경쟁하기 위해 영국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와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포브스지에 따르면 두 회사는 3년간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식료품의 공동 구매와 자체 브랜드 상품의 판매 및 개발, 마케팅 협력 등을 할 계획이다. 양사는 비용절감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 회사의 전략적 제휴는 영국 내 "빅4" 소매업체 테스코, 세인즈버리, 아스다, 모리슨즈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게 해준다. 특히,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아마존을 사전에 저지할 수도 있다. 

포브스는 까루푸와 테스코가 복잡한 운영을 단순화하고 회사의 수익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공급망, 물류와 교통편 등에 대해서도 협력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물류는 소매업계에서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데 이런 부분들을 최소화해야 된다는 설명이다.

양사가 별도의 물류 회사를 차린다면 더욱 좋을 거라고 포브스 칼럼니스트 브리테인 라드는 말한다. 두 회사의 물류만을 운반하는 제 3의 물류회사를 설립해 비용을 줄이고, 오픈마켓에 물류 서비스를 판매해 수익을 낼 수 있다는 논리다.  

첨단 기술 제휴를 통해 아마존과 경쟁하려는 월마트와 다르게 까르푸와 테스코는 정통 소매·유통사로서 경쟁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라드는 두 회사가 아마존을 따라하지 않고 장기적으로 고객들과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