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뮤지컬 '웃는 남자', 일본 배급 성공…미국·유럽도 문의 쇄도

EMK뮤지컬컴퍼니의 두 번째 창작 뮤지컬 '웃는 남자'
일본 토호 주식회사에 라이선스 수출, 내년 4월 공연 예정

  • 기사입력 : 2018년07월18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8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뮤지컬 '웃는 남자'가 일본 배급에 성공하면서 해외 뮤지컬 시장에 성공적인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뮤지컬 '웃는 남자' [사진=EMK뮤지컬컴퍼니]

EMK뮤지컬컴퍼니의 두 번째 창작 뮤지컬 '웃는 남자'의 전세계 배급을 맡고 있는 EMK인터내셔널은 "일본 토호 주식회사와 라이선스 공연을 확정시켰다"고 17일 밝혔다.

EMK인터내셔널은 공연 콘텐츠 배급 전문회사로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 '레베카' 등을 국내에 소개했으며,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의 해외 라이선스 배급을 담당하고 있다.

EMK 김지원 대표는 "'웃는 남자'는 제작 초기 단계부터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제작한 작품으로 '마타하리'에 이어 전세계 배급을 위해 노력 중이다. 현재 '웃는 남자'의 작품성과 완성도에 매료된 제작자들과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중"이라며 "일본 토호 주식회사는 EMK뮤지컬컴퍼니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작품이 제작되기 전부터 일본 공연을 확정지었다. 한국 공연의 대본과 음악을 기반으로 일본 스태프들에 의해 재창작될 '웃는 남자'가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일본판 '웃는 남자'는 뮤지컬 '레미제라블'과 '엘리자벳', '미스사이공'을 제작한 일본 최고의 제작사 토호 주식회사가 제작, 2019년 4월 도쿄에 위치한 약 1300석 규모의 닛세이 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앞서 '웃는 남자' 개막일에 개최된 오프닝 나잇 행사에는 전세계 7개국 38명의 극장 관계자 및 해외 프로듀서, 프로모터들이 참석해 역사적인 월드 프리미어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월드 프리미어 공연을 관람한 브로드웨이 관계자는 "경이로운 무대 세트와 웅장한 노래, 아름답고 클래식한 이야기가 몹시 흥미롭다"고 감탄했으며, 유럽 극장 관계자는 "대형 스케일의 무대가 할리우드를 뛰어넘었다"고 호평했다. 성공적인 초연 이후 현재 미국,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공연 관계자들에게 '웃는 남자' 라이선스 관련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토호 주식회사의 관계자는 지난 10일 개막 공연을 관람한 뒤 "원작의 주제를 전달하는 그윈플렌의 혼신의 연기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섬세하고도 웅장한 음악이 일본 관객의 마음에도 절절하게 와닿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뮤지컬 '웃는 남자' 일본 포스터 [사진=토호주식회사]

'웃는 남자'의 일본 라이선스 공연에는 우에다 잇코(上田一豪)가 연출로 확정됐다. 토호 연출부 소속으로 'Count Down My Life'로 뉴욕 프린지 페스티벌 앙상블상을 수상했으며, 일본에서는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 'End of the Rainbow' 'Working' 등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또 기이하게 찢긴 입을 가진 관능적 청년 '그윈플렌' 역에는 떠오르는 스타 우라이 켄지(浦井健治)가 출연한다. 2015년 제22회 요미우리 연극대상 최우수 남자배우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 제67회 예술선장문부과학대신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최근 일본 뮤지컬 '데스노트' '왕가의 문장', 연극 '헨리 5세' 등에 출연했다.

이와 더불어 곰 같은 풍채의 떠돌이 약장수이자 그윈플렌의 양아버지 '우르수스' 역에는 일본의 국민배우 야마구치 유이치로(山口祐一郎)가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뮤지컬 '엘리자벳'의 토드, '모차르트!'의 대주교, '레미제라블'의 장발장 등 중후한 무게감으로 무대는 물론 TV드라마에서도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EMK뮤지컬컴퍼니의 두 번째 창작 뮤지컬 '웃는 남자'는 박효신, 박강현, 수호, 정성화, 양준모 등이 열연 중이며 오는 8월2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이후 9월5일부터 10월28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