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마트박물관②] 박물관의 디지털화가 필요한 이유는

누구나·어디서든 관람…차별 없이 유물·예술품 즐기는 시대

  • 기사입력 : 2018년07월20일 08:30
  • 최종수정 : 2018년08월14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박물관과 미술관이 디지털이란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다. 관람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구글은 이미 7년 전부터 ‘아트 앤 컬처’를 기획해 세계 유수의 문화기관과 제휴를 맺고 전세계인들과 문화콘텐츠를 공유하고 있다. 박물관에 가지 않아도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유물과 명화를 감상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국내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박물관의 디지털화를 선언하며 올해 말 전시장에 안내 로봇을 설치하고 디지털 부서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중국과 영국, 프랑스 등 유수의 해외 박물관들도 이미 디지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뉴스핌이 스마트해지고 있는 국내외 박물관과 미술관들의 변신과 배경 등을 살펴봤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4차 산업혁명 시대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박물관들도 발빠른 변화를 보이고 있다. 아날로그 전시에서 벗어나 새로운 디지털 기술 도입을 통해 어디서든, 누구나 관람하는 전시를 준비중이다.

최근 한국문화기술연구소와 기술 협약을 체결한 국립중앙박물관은 증강현실(AR)과 음성대화기술을 활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형 문화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지식 정보의 습득만이 아닌 사람을 이어주는 감성적 소통과 나눔의 기회를 주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시작으로 누구나, 어디서든 차별 없는 박물관 관람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실 '박물관의 디지털'화는 '박물관은 재밌어야 한다'는 화두에 주목하면서 기술개발에 더욱 집중한 사례다.

호서대학교 이종원 교수는 국립중앙박물관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규 콘텐츠 기대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박물관이 디지털 기술을 도입해야하는 이유가 보인다고 밝혔다. 관람객이 바라는 박물관의 모습 1위는 3D민족문화체험관이다. 2위 도슨트 로봇, 3위 개인 맞춤 가이드 애플리케이션, 4위 VR문화체험관, 5위가 사이버 역사 문화교육 등이다.

이 교수는 국립중앙박물관의 디지털화로 국민참여형에 글로벌 박물관으로 발전 방향을 선도할 수 있으며 연간 박물관 이용자가 600만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온라인 월평균 이용자가 30만명, 앱 다운로드 수 이용자가 4만5000명, 페이스북 좋아요가 2만7000명인 것을 감안해 각각 온라인과 오프라인 방문자를 300만명으로 본 수치다.

구글에서는 2011년부터 '구글 아트 앤 컬처'(Art & Cultre)를 운영해오고 있다. 전세계 어디서나 언제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전시 플랫폼이다. 70개국, 1700개 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스트리트 아트, 건축, 스포츠, 퍼포밍 등 다양하게 범위를 확장중이다.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은 전시중인 이브 클라인(Yves Klein)의 작품을 스토리텔링하고 있다. 한국과는 최근 '코리안 헤리티지'를 새롭게 구축해 조선왕실 어보 및 어책을 비롯해 총 2500여 점에 달하는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을 전시하고 있다. 서울디자인재단과는 패션위크에 참여한 디자이너의 컬렉션과 이들의 아카이빙을 소개했다. 코이카(KOICA)와는 근현대 개발 역사를 알리기 위해 해외에 파견된 광부와 간호사들의 기록물을 공개했다.

아트 카메라로 촬영한 영조어진(英祖御眞)-국립고궁박물관, 둘러보는 국립경주박물관 신라 역사관, 아트 카메라로 촬영한 영조어진(英祖御眞), 국립고궁박물관 (위로부터) [사진=구글 아트 앤 컬처]

구글코리아 최서연 매니저는 "문화기관은 문화기관이 잘하는 것을 하고 구글을 구글이 잘하는 것, 그러니까 '기술제공'을 한다"면서 "구글 아트카메라는 10억 픽셀 이상의 화소를 갖고 있다. 공간적 자산을 담기 위해 스트리트 뷰를 담는다. 문화유적지 등을 볼 수 있는 시스템에 쓰이며 가상현실콘텐츠로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점프 카메라 등 작품과 문화재를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는 기술을 파트너 기관에 제공하며 소비자는 웹과 모바일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구글은 콘텐츠가 성장하면, 기술도 함께 성장해야 한다고 본다. 프랑스에는 30명이 넘는 엔지니어가 있고,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도 운영중이며, 문화기관과 실험적인 프로젝트와 이벤트도 계속해서 개최하고 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