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인공지능 반도체·미래 디스플레이 개발에 초정밀 나노기술 활용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 10년간 계획 확정·시행
과기정통부, ‘편리하고 즐거운 삶’ 등 미래사회 3대 목표 제시

  • 기사입력 : 2018년07월09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07월09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안 [자료=과기정통부]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10억분의 1’을 의미하는 나노 차원의 초정밀·극미세 기술을 활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선명한 특성을 가진 인공지능 반도체, 사물인터넷(IoT), 미래 디스플레이 등의 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핵심 나노기술을 육성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공동으로 이런 내용을 담은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2018~2027년)를 수립,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는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에 제시된 미래기술 로드맵을 바탕으로 상세기획과 함께 올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신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나노기술개발촉진법에 따라 10개 관계 부처와 협력해 5년마다 향후 10년의 나노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는 지난달 25일 제3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운영위원 심의를 통해 확정했다.

이를 통해 정부는 나노 분야 연구방향 설정의 지표가 됐던 기존 나노기술 6대 분야 사전적 기술지도를 최근 기술 성장을 반영해 업데이트했다.

특히 3기 나노기술지도는 미래사회 3대 목표인 ‘편리하고 즐거운 삶’, ‘지구와 더불어 사는 삶’, ‘건강하고 안전한’ 삶에 대해 ’나노기술로 구현하는 미래기술 30’을 선정하고 미래기술 실현에 필요한 상세 나노기술 로드맵을 마련했다.

‘편리하고 즐거운 삶’을 위해 극미세 나노 공정 기술을 활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선명한 특성을 가진 인공지능 반도체, 사물인터넷(IoT), 미래 디스플레이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지구와 더불어 사는 삶’을 위해 나노 크기 소재에서 나타나는 혁신적 특이현상을 활용해 무한 청정 에너지, 미세먼지 제거, 경제적 수자원 생산 기술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나노물질 계면에서의 빠른 전달 특성을 활용, 간편하고 정확하며 효과적인 예방·진단·치료를 통해 ‘건강한 삶’을 안전한 식품, 재난 안전 기술 개발을 통해 ‘안전한 삶’을 구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과기정통부는 밝혔다.

아울러 3기 나노기술지도는 미래사회 변화를 선도할 핵심 나노기술의 빠른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연구개발, 인프라, 인력양성, 나노안전 분야의 실행방안을 마련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제3기 국가나노기술지도는 기업이나 연구자들에게는 기술의 방향을 제시하는 가이드라인이, 기술개발 전략을 제시하는 정책 수립자에게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