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금융투자업계, 투자 기회 발굴 위해 인도 방문

금투협회장 및 증권·자산운용사 CEO로 대표단 구성…인도 현지서 공동포럼 및 라운드테이블 개최

  • 기사입력 : 2018년07월05일 15:04
  • 최종수정 : 2018년07월05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인도에 대한 투자기회 발굴을 위해 ‘한국 자본시장 대표단’을 구성해 지난 3일 인도 뱅갈루루와 뭄바이를 방문했다고 5일 밝혔다. 대표단은 오는 6일까지 인도에 머물 예정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번 인도 방문은 한국 자본시장과의 협력관계 강화를 희망하는 뭄바이증권협회(BBF)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한국 자본시장 대표단은 금융투자협회장과 대신증권, IBK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및 삼성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CEO 등 총 8명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인도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뱅갈루루에서 벤처캐피탈사인 칼라리 캐피탈(Kalaari Capital), AI·로보어드바이저 등 핀테크 선도기업인 위프로(Wipro), 소프트웨어산업협회인 ‘NASSCOM’을 방문해 인도의 혁신기업 동향, 투자동향 및 육성정책 등을 파악했다.

뭄바이에서는 뭄바이증권거래소를 방문해 인도 증시 현황을 파악했다. 인도의 대표적인 인프라투자펀드인 NIIF 및 IL&FS와의 미팅을 통해 인프라 투자기회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오는 6일에는 뭄바이에서 인도 증권당국과 자본시장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하는 ‘한-인도 자본시장 협력포럼’을 BBF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또한 양국 자본시장 대표들 간에 ‘한-인도 상호발전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방안’을 주제로 양 기관 간 실질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한-인도 라운드테이블’도 개최한다.

이날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양국 자본시장 간 파트너쉽의 성공사례 창출을 위해 △한국의 인도주식 투자 촉진을 위한 양 기관간 협력 △양 협회간 정보교류 등을 통한 인도 대체투자 확대 △한국 금융투자회사의 HTS/MTS의 인도 수출 △한국 금융투자회사의 인도 핀테크 및 IT 유망기업 투자 확대 △양국 자본시장의 외국인투자 법규·제도 개선 상호지원 △중장기적으로 ‘한-인도 벤처투자펀드’ 조성 추진 등 6가지 사업을 인도 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최근 금융투자회사의 해외진출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실시된 이번 ‘자본시장 대표단’의 인도 방문은 성장잠재력이 큰 인도 자본시장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참가한 금융투자회사에게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정부의 신남방정책에도 기여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협회 측은 전했다.

아울러 금투협은 BBF와 상호협력MOU*를 체결한다. MOU에는 양 협회 간 인적 교류 및 정보공유 외에도 자본시장 공동행사 개최, 서울 국제행사 초청, 인도 자본시장 매거진 정기기고 등과 같은 구체적 협력사업이 명시됐다. 

왼쪽부터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아누락 반살 뭄바이증권협회 부회장 김영규 IBK투자증권 대표, 케이에스 비스와나탄 나스콤 부사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 삼성자산운용 전영묵 대표, 신한BNP 파리바자산운용 민정기 대표, 키움자산 김성훈 대표, 한화투자증권 김동욱 상무 [사진 =금융투자협회]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