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정 "모든 역량 동원해 美 자동차 관세 부과 막겠다"

"25% 관세 시 향후 5년 간 662억달러, 우리돈 74조원 손실"

  • 기사입력 : 2018년07월05일 11:45
  • 최종수정 : 2018년07월05일 13: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당정과 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회에서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 대응 당정간담회’를 열고 당정과 업계가 공동으로 대응방안을 마련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미 상무부가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를 조사 중인데, 이르면 이달 중 결과가 나올 것 같다"며 "우리나라 자동차와 부품이 포함된다면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된다"고 우려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우리나라에 25% 관세가 부가되면 수출 손실이 향후 5년 간 662억달러, 우리돈 74조원으로 추정된다"며 "완성차 뿐 아니라 부품 등 관련 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주 미국을 방문,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과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 등을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며 "제너럴모터스(GM)와 피아트크라이슬러(FCA) 등과도 만났으며 GM과 FCA가 반대 의견서를 미국 상무부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백 장관은 이어 "한미 FTA 협상을 통해 미국 자동차산업에 대한 우려가 상당부분 반영됐으며, 한국 기업이 미국에 100만달러 이상 투자해 3만명 정도 미국 고용에 기여했음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업계를 대표한 김용근 자동차협회장은 "미국이 수입차와 부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다면, 우리는 현지 생산차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원천적으로 상실한다"며 "한국GM 사태에서처럼 고임금 구조로 취약해진 상황에서, 자칫 주요 자동차 생산국이라는 입지까지 흔들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특히 "2017년 기준 대미 수출 규모는 완성차 연간 85만대, 145억달러와 부품 57억달러로 이것이 사라질 위기"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종 한국GM 부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신달석 한국 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용근 한국 자동차선업협회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익표 정책위부의장, 이원욱 제5정조위원장, 소병훈 의원, 이훈 의원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이 5일 국회에서 대미 자동차 통상분쟁 대응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신달석 한국 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용근 한국 자동차선업협회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익표 정책위부의장, 이원욱 제5정조위원장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