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 대통령 "개헌 무산 안타까워…현행 헌법 내에서 지방자치 확대 노력"

"민선 7기 지방자치 시대 개막, 국민 삶 바꾸는 좋은 지방자치 펼쳐지길 기대"
"개헌 무산으로 제2국무회의도 무산…시도지사간담회 정례화해 소통 노력할 것"

  • 기사입력 : 2018년07월02일 15:32
  • 최종수정 : 2018년07월04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민선 7기 지방정부 출범에 맞춰 "현행 헌법 체제 속에서 지방자치와 분권을 최대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 "민선 7기 출범은 지방분권 개헌의 성공 속에서 이뤄지기를 국민들이 바랐는데, 개헌이 무산돼 매우 안타깝다. 그러나 그 취지는 살려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모습 <사진=청와대>

이날 문 대통령은 "민선 7기 지방자치 시대가 개막됐다. 지난주에 새 광역단체장들과 축하를 겸해 의견을 나누는 그런 일정이 잡혀 있었는데 내 사정상 연기된 것이 무척 아쉽다"면서 "우선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며, 국민 삶을 바꾸는 좋은 지방자치가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국정의 동반자일 수밖에 없다"며 "개헌의 무산으로 제2국무회의도 무산이 됐지만 시도지사간담회를 정례화해 광역단체장들과의 소통을 위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앞으로 4년 동안 중앙과 지방이 함께 손을 잡고 국민들에게 대한민국이 확실히 달라졌다는 그런 체감을 드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