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롯데, 패션전문회사 ‘롯데지에프알’ 출범…"2022년 매출 1조 달성"

  • 기사입력 : 2018년05월31일 11:18
  • 최종수정 : 2018년05월31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쇼핑 자회사인 엔씨에프(NCF)와 롯데백화점 패션 사업부문인 GF 사업부문이 통합, 패션전문 회사 ‘롯데지에프알(LOTTE GFR)’로 새 출발한다.

엔씨에프는 31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명 변경 안건으로 롯데지에프알을 상정해 승인했다. ‘LOTTE GFR’은 ‘LOTTE Global Fashion Retail’의 약자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패션과 소매업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패션기업을 표방한다는 롯데의 의지가 담겨 있다.

지난 2005년부터 구성된 롯데백화점 GF사업부문은 ‘겐조’ 를 비롯해 ‘소니아리키엘’, ‘아이그너’ 등 해외 유명 브랜드와 ‘제라드다렐’, ‘꽁뜨와데꼬또니에’ 등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 그리고 핸드백 브랜드인 ‘훌라’와 프랑스 아동복 ‘드팜’, ‘겐조키즈’, 남성셔츠 브랜드 ‘헤르본’ 의 총 12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이 가운데 롯데백화점 PB로 선보인 브랜드 ‘헤르본’ 을 제외하고는 모두 직수입 브랜드인 것이 특징이다.

엔씨에프(NCF)는 2003년 설립돼 2010년 롯데쇼핑의 자회사로 편입됐으며, 20대~30대 여성 타겟의 영캐주얼 브랜드인 ‘나이스클랍(NICE CLAUP)’과 영컨템퍼포리 브랜드인 ‘티렌(THYREN)’ 등 자체 브랜드를 직접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마트의 패션의류PB인 테(TE)의 상품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통합은 변화하는 경영 환경에 대응하고 사업별 고유한 영역에 집중하기 위해 이뤄졌다. 롯데지에프알은 이번 통합을 통해 ‘나이스클랍’, ‘티렌’의 인지도 높은 여성복 브랜드를 직접 운영해 온 엔씨에프의 패션 브랜드 운영 노하우와 유통업계 1위인 롯데백화점의 유통 노하우를 접목하여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또한, 패션PB개발, 해외 유명 브랜드 도입, 패션전문 기업 M&A 등을 적극 추진해 2022년까지 매출 1조 달성을 목표로 한다. 현재 두 조직의 총 매출 규모는 연간 2000억 수준으로 백화점, 아울렛 포함 총 300여 매장을 운영 중이다.

설풍진 롯데지에프알 대표이사는 “롯데백화점 GF사업부문과 엔씨에프가 통합하면서 유통 전문 기업과 패션 전문 기업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2022년까지 매출 1조 달성을 목표로 패션 PB 상품 개발, 해외 유명 브랜드 도입 및 패션전문기업 M&A 추진 등 국내외 패션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지에프알 CI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