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2차 남북정상회담]문 대통령, 오전 10시 결과 발표...일문일답도 진행

文 대통령의 2차 정상회담 10시 발표, 북미정상회담 전환점 주목
2차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정상화, 남북관계가 주 의제
기자 질의응답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진행

  • 기사입력 : 2018년05월27일 09:40
  • 최종수정 : 2018년05월27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10시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해 위기에 처한 북미정상회담, 남북관계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을지 기대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인 26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을 연 지 한 달 만이다.

2차 남북정상회담의 주 의제는 북미정상회담의 정상화와 남북관계 발전이 될 전망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이 4·27 판문점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남북 정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6월 1일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고위급회담은 판문점 선언 이행의 첫 시작점으로 이후 군사·인도적 당국 회담 시기를 조정하는 의미다.

조선중앙통신은 "연이어 군사 당국자회담, 적십자회담을 비롯한 부문별 회담들도 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데 대한 문제들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발표하는 2차 남북정상회담의 내용은 이에 따라 남북관계 정상화와 북미정상회담 정상화를 위한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의 정상 개최에 대한 여지를 밝힌 바 있어 문 대통령이 전하는 김 위원장의 진의에 따라 북미정상회담 재개가 확정될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은 입장 발표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