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뮤지컬

뮤지컬 '6시 퇴근' 신나고 유쾌한 힐링 선사…"직장인들, 스트레스 해소될 것"(종합)

2018년 트렌드에 맞게 캐릭터부터 넘버까지 재창작
7월 29일까지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

  • 기사입력 : 2018년05월24일 18:03
  • 최종수정 : 2018년05월24일 1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뮤지컬 '6시 퇴근' [사진=컬처버스]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회사로 인해 스트레스 받는 사람들은 주목하는 게 좋겠다. 직장인들의 애환과 숨겨둔 열정을 밴드 소재로 풀어낸 뮤지컬 '6시 퇴근'이 신나고 유쾌한 힐링 타임을 선사한다.

뮤지컬 '6시 퇴근'이 2010년 초연되었던 원작을 기초로 2018년 트렌드에 맞게 완전히 새롭게 재탄생됐다. 24일 오후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진행된 프레스콜에서 '6시 퇴근'의 하이라이트 시연과 간담회가 이어졌다.

제과회사 내 직장인밴드라는 큰 소재는 유지하되 보다 탄탄하게 캐릭터 설정을 구축해 현재를 살아가는 이들의 고민을 반영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각색했다. 비정규직, 싱글맘, 삼포세대 등 청춘들에게 와닿는 키워드들을 골고루 담아낸다.

김가람 작가는 "초연 당시에는 UCC 경연대회 등 지금 시대와는 다른 옛날의 것들이 있었다. 현재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부분들에 중점을 두고 각색하려고 했다"며 "초연작은 주인공의 일대기, 꿈과 사랑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에는 직장인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개인의 자아 정체성, 잊고 있던 나의 이름, 꿈, 가족, 내가 누구인가에 대해서 일곱 캐릭터 모두 질문을 던지고 답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초고에서는 갑질에 대한 부분이 많았다. 하지만 6시 퇴근을 하고 온 관객들이 어떤 작품을 원할까를 고려했다. 심각한 사회문제보다는 직장인의 애환을 담고, 이를 판타지적으로 풀어나가고 관객들에게 스트레스 해소 방안이 된다면 이 방향성이 더 좋을 거라는 회의를 거쳤다"고 밝혔다.

뮤지컬 '6시 퇴근' 공연 장면 [사진=컬처버스]

앞서 2010년 초연 당시 주인공으로 열연했던 배우 유환웅은 "당시 초연에 참석하면서 작품이 드라마가 있는 밴드컬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작품은 노래와 가사, 캐릭터 등 모든 것이 바뀐 상태다. 사실 거의 창작"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음악도 대부분 새롭게 만들었다. 이기호 음악감독은 "극 중 '야근에 영혼을 갈아넣어 만들었다'는 대사가 있는데, 저희는 철야를 거듭하며 모든 영혼을 다 갈아 넣었다"며 "기존 넘버도 좋았지만 현대적으로 바뀐 극만큼 더 뮤지컬스럽고 밴드만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다른 장르들을 결합해 더 발전된 곡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곡을 작업하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고생도 많이 했다. 메디치이펙트 팀원들에게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작품 속에는 직장에 다니고 있거나 다녀본 경험이 있다면 누구나 한번쯤 겪어봤을 만한 에피소드들이 담겼다. 제과회사의 홍보 2팀이 해체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직장인 밴드를 만들며 겪는 우여곡절을 담는다. 사실 배우들은 직장 생활을 경험해보지 못했지만, 간접 경험을 통해 충분히 공감해내고 있다.

배우 강찬은 "20103년 뮤지컬 '정글라이프'에서 인턴 역할을 했었다. 그때 당시에는 친구들이 취준생이었지만, 지금은 대부분 취직을 했다. 덕분에 친구들을 통해 회사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접했다. 또 연출님, 작가님을 통해 간접경험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력연출 성열석은 "백프로 공감한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저희도 노동자이기 때문에 감성적인 부분에서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일상에서 만나볼 수 있는 주변 언니, 오빠, 이모, 삼촌 등의 모습을 한 번 정도 이해하고 짚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뮤지컬 '6시 퇴근' 공연 중인 배우 고유진 [사진=컬처버스]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라이브연주까지 즐길 수 있다는 점도 관람 포인트. 실제 밴드뮤지션으로 활동 중인 고유진(플라워), 박웅(EVE), 문종민(와우터)을 시작으로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한 오진영, 유환웅, 최호승, 이동환, 임준혁, 강찬, 허윤혜, 정다예, 고현경, 이민재, 이새롬, 김태령, 정성일, 김권 등 17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뮤지컬 '오디션'에 이어 두 번째 뮤지컬에 도전한 배우 박웅은 "'오디션'때는 대사가 총 다섯 마디여서 어떻게 보면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이번에는 안무도 많고 대사도 많고 감정연기도 하고 솔로 노래도 있어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며 "어렸을 때부터 배우를 동경했다. 이런 역할을 맡게 돼 감동스럽고 개인적으로 영광이다. 시작부터 배워간다는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더 많은 뮤지컬 작품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고유진은 같은 역할에 캐스팅된 다른 배우들과의 나이차이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 순수하고 맑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상황에 맞춰 연기하다보니 그렇게까지 이질감을 느끼지 않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처음 악기를 다룬 배우들도 있다. 극에서 제품 홍보를 위해30일 만에 밴드가 완성되는 것처럼 30여 일만에 악기를 배워 무대에 오르는 것. 배우 임준혁, 강찬, 고현경 배우는 "불행 중 다행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강찬은 "드럼을 처음 접했지만 극 중 캐릭터와 비슷한 상황이었다. 30일 조금 넘게 속성으로 배웠지만 주변에서 시간에 비해 잘한다고 해줘 뿌듯하다"고 말했다. 고현경은 "베이스기타가 처음이었는데 이기호 음악감독께서 밤 10시 연습이 끝나고 새벽 3~4시까지 가르쳐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같이 연주하는 분들이 워낙 실력이 뛰어나 밥상에 숟가락을 얹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임준혁은 "한 번도 기타를 쳐본적이 없어서 고민도 많이 하고 연습도 많이 했다. 다행히 극 중 기타리스트가 아니라 싱어송라이터라 위안을 삼았다"며 "록 음악을 많이 불러보지도 않았고 좋아하지도 않았던 것 같은데, 이번 작품을 통해 관객과 신나게 노는 법, 제 자신을 내려놓는 법 등을 많이 배웠다. 저를 성장시킨 작품"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6시 퇴근'은 오는 7월29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