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변천섭 윈하이텍 대표 “지앤윈과 시너지 극대화…종합디벨로퍼 도약”

데크플레이트+단열나노코팅 접목...전후방 사업 총망라
일본·베트남 등 해외진출 본격화

  • 기사입력 : 2018년05월24일 15:44
  • 최종수정 : 2018년05월24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단열 나노코팅 기업을 인수해 기존 데크플레이트 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할 생각입니다. 일본과 베트남 등 해외진출을 비롯해 종합 디벨로퍼로서의 비즈니스도 본격화할 계획이구요.”

데크플레이트 전문기업 윈하이텍 변천섭 대표이사는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목표와 신사업 계획에 대해 “기술 혁신, 글로벌 시장 공략, 신규 사업영역 진출로 성장성과 수익성을 겸비한 건자재종합그룹으로 도약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윈하이텍은 2011년 윈스틸의 강건재 사업부를 인적분할해 설립한 회사로 데크플레이트를 주력 사업으로 한다. 데크플레이트는 철골 및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 형성에 사용되는 금속 조립 구조재로 기존 건설 현장에 사용되던 합판거푸집을 대체한다. 보 데크(WIN DH-BEAM), 지난해 4월 조달청 우수 제품 인증을 얻은 노바 데크(NOVA DECK) 등을 주요 제품으로 보유하고 있다.

공공기관 80여개사, 우량 건설사 80개사 등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 세종시 정부청사, 잠실 제2롯데월드 저층부, 여의도 파크원 등의 시공 실적을 갖고 있다. 지난 2014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변천섭 윈하이텍 대표이사 <사진=윈하이텍>

윈하이텍은 올해 900억원의 매출액과 90억원 영업이익을 목표치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각각 31%, 80% 증가한 수치. 변 대표는 보 데크(DH BEAM)의 통합 수주가 본격화되는 내년을 ‘성장‧발전기’로 삼고 있다. 그는 “기존 주력 사업의 매출 성장과 신규 사업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올해 1분기 이미 289억원을 수주했다. 전 분기 대비 52%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수주 잔액은 553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46% 늘었다. 이는 올해 예상 매출액의 60%다.

회사는 지난 2008년부터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 전자 회사 공장을 꾸준히 수주해 업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산업통상자원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 80조원을 투자할 것이란 계획을 밝힘에 따라 수주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데크플레이트 원조 시장인 일본에서 주력 제품 '엑스트라 데크'에 대한 평정서를 획득했다. 평정서를 취득하지 못하면 건축자재 안전성과 품질에 대한 검증이 안돼 일본 시장 진출이 어렵다. 회사 측은 이를 바탕으로 상반기 일본 I사와 수주 계약을 맺었고 베트남 등 해외 시장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10일에는 고기능성 단열나노코팅 전문기업 '지앤윈'의 지분(41.21%)를 인수하는 등 사업다각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지앤윈의 단열 나노코팅유리 ‘지-글라스(知-Glass)’는 특허 제품으로 기존 로이(Low-E)유리보다 뛰어난 단열성능과 가격경쟁력을 갖췄다.

이외 건물을 짓고 매각·분양하는 일반 건설사와 달리 부지 매입부터 시장 조사, 설계, 건설, 운영, 사후 관리 등을 총괄하는 ‘종합디벨로퍼’ 사업을 본격화한다. 지난해부터 안성에 삼성로지스 물류센터 신축 공사에 들어갔다. 이는 올해 8월 준공될 예정이며 연내에 매각해 개발 수익과 공사 차익을 실현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1월 도봉동 부지를 매입해 2020년 착공을 목표로 지식산업센터 건설을 설계 중이다. 그 주변 수요에 대응하며 사업을 점차 확대해 강북 지역의 랜드마크 메이커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다.

변천섭 대표는 “윈하이텍이 진출하고자 하는 상업용 인프라 전문 디벨로퍼 사업은 자사 데크플레이트가 적용된다”며 “기존 사업과 윈윈하게 되는 물론, 수익성이 높은 사업이어서 향후 매출 및 이익 증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