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LH,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 대상 복지서비스 강화

  • 기사입력 : 2018년05월21일 18:07
  • 최종수정 : 2018년05월21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서비스를 새롭게 선뵌다.

2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청년주택 카셰어링 서비스, 장애인 편의시설, 독거노인 살피미를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가 매입·전세임대주택에 도입된다. 이 서비스들은 연내 시범 적용한 뒤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 적용된다.

이번 서비스 도입은 임대사업도 공급자가 주도하는 단순한 주택제공을 넘어서야 한다는 시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라는 게 LH 측 설명이다. LH는 수요자 중심 맞춤형 서비스 공급을 선보이기 위해 수도권 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서비스 수요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LH는 매입임대주택 8만2000가구와 전세임대주택 18만가구를 보유하고 있다. 전체 입주민 수는 24만명에 이른다.

LH 관계자는 “LH 임대주택 입주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다양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른 기관과 협업해 더 나은 서비스를 창출할 예정”이라며 “독거노인, 장애인을 비롯해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입주민들이 더 편안히 거주할 수 있도록 임대주택 시설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