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日 항공사, '시니어 인력' 활용나서…일손부족 대비

  • 기사입력 : 2018년05월04일 08:39
  • 최종수정 : 2018년05월04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항공업계가 일손부족 대책 마련에 나섰다. 

4일 NHK에 따르면 일본의 양대 항공사인 일본항공(JAL)과 전일본공수(ANA)는 60세가 넘은 객실승무원도 계속 일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

전일본공수(ANA)와 일본항공(JAL)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재 JAL은 객실승무원의 나이 제한을 60세로 정해두고 있다. 하지만 희망자에 한해서는 65세까지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다. 객실승무원의 절반 이상은 20~30대지만, 시니어 승무원을 통해 베테랑의 노하우를 살리려는 게 목적이다. 

후지타 마사코(藤田正子) JAL 객실업무부 부부장은 "일손부족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니어 세대의 객실승무원들이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ANA의 경우 60세 이상이어도 객실승무원으로서 일할 수 있도록 이미 제도를 마련한 상태다. 하지만 이번년도부터는 대상을 지상직까지 확대시킨다.

또 퇴직자에 대해서도 본인이 희망할 경우 그룹 내 다른 항공회사의 객실승무원으로 재취업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했다. 

방송은 "객실승무원은 취직 시 인기가 높은 직종이지만, 항공사들이 일손부족에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고 전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