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경제

[그래픽중국경제] 중국 증시 이 분야는 내가 최고, 재미로 보는 중국주식

중국 대표 은행 공상은행, A주 최고 수익왕
기관 투자자, 중국 최대 국영 에너지 기업 시노펙 선호

  • 기사입력 : 2018년05월02일 08:10
  • 최종수정 : 2018년05월10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30일 오후 4시2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중국의 금융 시장 개방이 빨라지고 A주의 MSCI 신흥국 지수 편입이 6월로 다가오면서 중국 증시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은 지난 10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보아오 포럼에서 금융 개방 확대 의지를 밝힌 이후 후강퉁(상하이와 홍콩 증시 교차 매매), 선강퉁(선전과 홍콩 증시 교차 매매) 일일 거래 한도를 4배로 늘리고, 외자 합작증권사 지배 한도를 51%로 확대하는 등 금융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A주 진기록을 모은 자료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27일 기준, 최근 실적 발표를 마친 3300여 개 A주 상장사 중 18개 분야별 ‘1위’를 살펴본다.

지난해 A주 최고 수익왕은 궁상은행(工商銀行, 공상은행)이 차지했다. 중국 4대 은행 중 하나인 공상은행은 지난해 하루평균 창출 이익이 7억8400만 위안(약 1330억 원)에 달했다. 공상은행은 최근 기업실적·재무 데이터베이스 '퀵팩트셋'이 전 세계 100개국 8700개 기업을 대상으로 발표한 '2017년 세계에서 가장 순이익을 많이 낸 기업' 순위에서도 4위를 차지한 바 있다.

한때 잘 나가던 러스왕(樂視網)은 A주 적자왕이라는 불명예를 썼다. 러스왕의 모기업 러에코는 사업 초기까지만 해도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며 승승장구했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경영난에 빠졌다. 지난해 러스왕의 적자액은 139억 위안(약 2조3500억 원)을 기록했다.

A주 최고 현금왕 자리에는 중궈핑안(中國平安, 중국평안)이 올랐다. 중국평안은 중국 최대 금융그룹이자 세계 2위 보험사로, 지난해 현금 자산은 5683억 위안(약 96조 원)을 기록했다.

A주 최고 배당왕은 하야오구펀(哈藥股份)가 차지했다. 하야오구펀은 중국 대표 제약업체로 2017년 배당 성향이 312.67%에 달했다.

한편 중국 대표 자동차 브랜드 진베이치처(金杯汽車, 진베이자동차)는 상장 이후 26년간 한 번도 배당을 하지 않아 A주 최고 ‘자린고비’ 저배당 종목이 됐다.

A주 상장사 가운에 평균 연봉 1위 기업은 보하이진쿵(渤海金控, 보하이홀딩스)이었다. 보하이진쿵의 주력 사업은 비행기, 인프라 설비, 첨단 장비 리스 및 금융 서비스로, 지난해 평균 연봉은 173만7400위안(약 2억9000만 원)이었다. 보하이홀딩스는 인력 대부분이 해외에 거주, 현지 생활비를 고려해 연봉을 책정하기 때문에 중국 평균 연봉 수준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A주 최고 인기 종목은 징둥팡(京東方, BOE)으로, 지난해 기준 주주 수는 129만1300명으로 집계됐다. BOE는 중국 대표 디스플레이 업체로, 최근 세계 시장에서 삼성, LG 등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한편 중국 최대 국영 에너지 기업 중국스화(中國石化, 시노펙)은 기관 투자자 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많았다. 2017년 기준 시노펙의 기관 투자자 보유 지분율은 98.66%에 달한다.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