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문 대통령 "노동권 강화 개헌 무산 아쉬워…정책·제도로 최대한 뒷받침"

"모든 성장은 노동자를 위한 성장이어야"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이념 문제 아니다"
"노동존중 사회 위한 정부 노력 지속될 것"

  • 기사입력 : 2018년05월01일 10:18
  • 최종수정 : 2018년05월01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개헌이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1일 노동절 메시지를 통해 "노동존중 사회를 제도화하기 위해 노동기본권 강화를 포함한 개헌안을 발의했다"며 "지방선거 동시 개헌 국민투표가 무산된 것이 무척 아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근로'를 '노동'으로 대체하고 공무원의 노동3권 보장,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단체행동권 강화 등 어느 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개헌의 취지를 구체적인 정책과 제도로 최대한 뒷받침하겠다"며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정부의 노력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노동은 숭고하다. 아버지의 손톱에 낀 기름때는 삶을 지탱한다. 어머니의 손톱 밑 흙에서는 희망처럼 곡식이 자란다"며 "일하는 사람들에 의해 대한민국은 여기까지 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모든 성장은 노동자를 위한 성장이어야 한다"면서 "작년 오늘 나는 '노동 존중'을 새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노동의 가치와 존엄성보다 더 큰 성장은 없다"고 했다.

노동절은 노동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가는 역사였고, 지금은 당연하게 생각하는 초과근무수당과 최저임금 그리고 주40시간 노동제도 많은 노동자들의 자기 존엄을 위한 투쟁을 통해 얻어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후 노동계의 숙원이었던 양대지침 폐지부터 시작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통해 노동의 질을 높이고, 격차를 줄이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노동시간 주 52시간 상한제는 노동자에게 휴식이 있는 삶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가 극복해야 할 저출산·고령화, 청년실업, 양극화도 결국 노동문제가 그 핵심이다"면서 "정부 의지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사회 구성원들이 서로 양보하고 타협하는 사회적 대화만이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오랜 공백 끝에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시작됐고, 최근 노사정위원회를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 개편하는데 합의했다"며 "구성원을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으로 다양화해 사회적 대화기구의 대표성을 높인 것을 환영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노사정 책임 있는 당사자들이 국가의 백년대계 주춧돌을 놓는다는 심정으로 중요한 성과들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노사가 뜻을 맞추면, 정부는 적극 힘을 보탤 것이다. 노동이 활기차고 제대로 대우받아야 경제도 지속적으로 성장해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들 자신이, 우리의 부모들이, 우리의 아들딸들이 바로 노동자들이기 때문이다"며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가치와 존엄이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근로자의 날'을 맞아 노동이 제도에 의해, 또는 힘 있는 사람들에 의해 홀대받고 모욕 받지 않는 세상을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