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김용진 기재부 차관 "추경 늦어지면 청년 고통 커져"

정부, 추경 대응 TF 3차 회의

  • 기사입력 : 2018년04월25일 14:04
  • 최종수정 : 2018년04월25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청년 고통이 커지고 있다며 국회가 서둘러서 청년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획재정부는 25일 김용진 기재부 2차관 주재로 경기도 안산에 있는 반월산업단지에서 '범정부 추경 대응 TF 3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김용진 2차관은 반월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 관계자와 청년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청년들은 재직자 및 신규 채용자 지원 대책을 담은 이번 추경을 지지한다는 의견을 김용진 2차관에게 전달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4월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청년일자리 및 지역대책을 위한 추경' 관련 사전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고형권 기재부 1차관, 김동연 부총리, 김용진 기재부 2차관 <사진=기재부>

김용진 2차관은 "현재 취업 여건에서 겪는 어려움이 직접 현장에 와서 들어보니 훨씬 크다"며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되도록 다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진 2차관은 "추경안이 확정되면 어려움을 겪는 청년이 혜택을 즉시 받을 수 있도록 집행 관련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각 부처에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매주 국회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며 필요 시 추경 대응 TF에 적극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