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클로즈업] 與 인천시장 후보 '친문' 박남춘...'친박' 유정복 밀어낼까

현역 감산(10%) 리스크 가뿐히 넘기고 57.26% 지지 얻어
"朴 그림자 걷어내겠다"...송영길 이어 두번째 깃발 꽂을까

  • 기사입력 : 2018년04월18일 15:43
  • 최종수정 : 2018년04월18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뉴스핌] 조정한 기자 =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차 경선에서 57.26%의 지지를 얻으며 인천시장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에 남은 박근혜의 마지막 그림자를 걷어내고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하는 새로운 인천시대를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지회견을 열고 인천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최상수 기자 kilroy023@

박 의원은 당 경선룰에 따른 '현역 감산(10%) 리스크'를 가뿐히 해결하고 당의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높은 지지율의 배경으로는 '친문(친 문재인)' 당원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꼽힌다.

그는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인사수석을 지내는 등 문 대통령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대표적인 친문 인사다. 실제로 경선 여론조사 대상의 절반이 친문으로 구성된 '권리당원'이어서 과반 지지가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인천시장 맞수이자 자유한국당 소속인 현 유정복 시장과의 '친박(친 박근혜) VS 친문' 대결 구도가 통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인천에서 7석을 얻어 4석을 얻은 한국당에 비해 선전했고, 이후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보수 진영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깊어지고 있어 민주당의 '인천 살리기' 주장이 본선에서도 설득력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의원은 현재 '인천에서 자란 토박이'를 강조하는 동시에 해양수산부에 근무한 경력을 바탕으로 인천 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또 서울도시철도 2호선을 인천 청라까지 잇는 안을 발표하며 정책에도 공들이고 있다.

당내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본선 결투를 준비하는 박 의원이지만, '야권연대'는 인천시장 당선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다. 현재로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야권연대 가능성이 있고, 구체적인 윤곽은 바른미래당 후보가 결정된 후 알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인천은 보수 색채가 강한 지역으로 지난 1995년부터 지금까지 민주당이 깃발을 꽂은 경우는 '제5대 인천시장에 당선된 송영길 의원' 단 한차례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