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10조 대학통장] 사립대 적립금 10조 재탈환..홍익대 '약진'

2016년 기준 154개 사립대 적립금 9조9481억..증가세 전환
홍대 7455억·이대 7268억·연세대 7256억 순..상위 10개 대학이 38%

  • 기사입력 : 2018년04월17일 15:08
  • 최종수정 : 2018년04월18일 1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웅 기자 = '트와이스 102년, 마룬파이브 3년, 아델 2.5년, 콜드플레이 1년'

올 2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홍익 콘서트’ 타이틀을 단 카드뉴스가 올라왔다. 홍대 총학생회가 만들어 올린 이 뉴스는 홍익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적립금(7455억원)으로 매일 열 수 있는 국내외 유명 가수의 콘서트 횟수를 나타내는 내용이다.
 
적립금으로 홍익FC 축구단을 만들면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손홍민 등이 포함된 초호화 구단이 될 수 있다는 카드뉴스도 함께다.

신민준 홍익대 총학생회장(회화과·13)은 "뉴스 제작 취지는 당시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앞두고 홍익대의 적립금 규모를 꼬집고 싶었는데, 어려운 회계용어를 사용하기보단 친숙한 소재를 통해 학우들의 관심을 끌기 위함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자료 : 대학교육연구소>

국내 사립대학들의 적립금이 10조원 시대 탈환을 앞두고 있다.

17일 대학교육연구소 및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말 기준 국내 154개 사립대학과 해당 재단들의 누적 이월·적립금은 9조9481억원에 달한다. 전년(9조7723억원)보다 1758억원이 늘어나면서 10조원대 재진입을 코앞에 뒀다. 2·3년제 전문대학들의 적립금까지 합치면 12조원을 훌쩍 넘어선다.

대학의 이월·적립금은 등록금과 기부금, 정부지원금 등 신규로 들어오는 현금의 일부를 추후 특정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저축해 두는 돈이다. 해당 회계연도에 다 쓰지 못한 예산을 다음 연도로 넘기는 이월금도 포함된다.

지난 1995년 2조7000억원대였던 사립대학 적립금은 2010년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한 이후에도 계속 늘어 2012년에는 10조5513억원까지 증가했다. 매년 수천억원의 현금이 대학의 통장에 쌓인 셈이다.

이월·적립금 증가세가 꺾인 것은 2013년 사립학교법이 이월금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바뀌면서다. 당시 개정으로 교육부는 '잉여금 처리 원칙'을 마련해 잉여요인이 불분명한 '기타잉여금'을 2015년 교비회계 수입총액의 2% 이내에서 2018년 1.0%까지 제한토록 했다.

하지만, 적립금 감소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불과 3년 뒤인 2016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현재는 10조원대 재진입을 앞두고 있다.

2016년 말 기준 홍익대, 이화여대, 연세대 등 적립금 보유 상위 10개 대학의 이월·적립금(교비+법인) 총액은 3조7913억원이다. 전체 사립대학 적립금의 38%가 상위 10개 대학에 집중된 셈이다.

홍익대의 이월·적립금은 7455억원으로, 전체 사립대학 중 1위다. 2014년 6943억원이던 홍대의 적립금은 3년새 500억원 넘게 늘어 최고 부자 학교로 올라섰다. 

이어 ▲이화여대 7268억원 ▲연세대 7256억원 ▲고려대 4024억원 ▲수원대 3973억원 ▲카톨릭대 3016억원 ▲성균관대 2988억원 ▲청주대 2715억원 ▲계명대 2668억원 ▲건양대 2550억원 순이다.

홍익대의 경우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교비회계에서만 적립금을 1153억원이나 늘렸다. 같은 기간 고려대도 724억원, 연세대도 514억원 늘었다. 교비회계는 법인 운영이 아닌 학교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 교육비, 경비 등을 뜻한다. 

임희성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현재의 대학적립금은 학생들의 등록금에서 나온 건축적립금과 용도가 불분명한 기타적립금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라며 "사학법 개정 이전, 이월·적립금에 대해 이렇다 할 정부의 규제가 없으면서 급격하게 적립금 덩치가 커졌다"라고 설명했다.
 

lee.seongwo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