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건설사, 회사채 늘린다...금리상승 선제 대응 일환

  • 기사입력 : 2018년04월12일 14:34
  • 최종수정 : 2018년04월12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주은 기자] 건설사들이 금리 상승을 앞두고 회사채 발행을 늘리고 있다. 작년까지만해도 해외 사업장 리스크로 발행을 주저했던 것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 회사채를 발행한 SK건설과 대림산업은 당초 발행하려던 물량보다 두 배 가량 증액한 규모로 회사채를 발행했다. 모집액을 훨씬 넘어선 자금이 유입돼 발행 물량을 늘린 것이다. 중견 건설사인 태영건설도 당초 예상보다 규모를 늘려 회사채를 발행했다.

우선 SK건설(A-)은 800억원 수준의 회사채를 발행하려했지만 두 배 가량 증액한 1500억원을 최종 발행키로 했다. 지난 5일 실시한 수요 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8배가 넘는 694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리테일 수요에서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대폭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림산업(A+)도 회사채를 증액 발행했다. 지난달 말 3년물 1000억원, 5년물 500억원 등 총 15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약 4400억원의 자금이 유입돼 두 배 늘린 3000억원을 발행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중견 건설사인 태영건설(A-)도 지난달 800억원어치 회사채를 발행했다. 당초 계획한 금액보다 300억원 많은 규모다. 모집금액의 두 배가 넘는 청약자금이 몰린 수요예측 흥행 결과를 반영했다. 3년 만기 회사채 500억원어치를 발행하기 위해 한 수요예측에는 총 1170억원어치의 주문이 들어왔다.

건설업계의 회사채 발행 해빙 무드는 최근 트랜드다. 해외 사업 손실 확대와 이를 반영한 대형건설사의 어닝쇼크가 시장에 지속 반영되면서 회사채 발행시장은 상당기간 얼어붙어 있었다. 올 초까지만 해도 회사채 발행이 쉽지 않은 건설사들은 현금으로 회사채를 갚아왔다.

실제 삼성물산(AA+)은 지난달 8일 만기가 도래한 1500억원의 회사채를 현금 상환했다. 오는 25일 만기를 앞둔 회사채도 현금 상환할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 만기도래하는 물량이 약 1조원 수준으로 하반기부터는 회사채 발행에 나설 것이라는 게 업계 관측이다.

백광제 교보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몇 년간 건설사들이 주택분양을 많이 해 유동성이 확보되고 시장에서 신용도가 향상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발행 여건이 좋아져 당분간 회사채 발행은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최근 SK건설 회사채가 흥행한데다 GS건설 실적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해 건설사에 대한 신뢰가 쌓이고 있다”며 “돈이 필요한 건설사들은 지금의 분위기를 활용해 회사채 적극 발행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건설사들이 앞다퉈 발행규모를 늘리는 것은 금리 인상 때문이다. 금리가 인상되기 전 건설사들이 조달비용 상승을 피하려고 선제적으로 자금 마련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미국 금리 인상으로 국내 기준 금리 인상은 시간 문제”라며 “회사 입장에선 금리가 오르기 전에 선제적으로 자금을 마련하고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적인 실적이 회사채 시장에 반영되는만큼 건설사 주가도 오름세다. 최근 회사채를 발행한 대림산업은 3월 초 7만원 수준이던 주가가 지난 11일 7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 달만에 8.6% 상승했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의 주가 오름폭은 더욱 크다. 같은 기간 현대건설은 14.2% 상승했다. 최근 어닝서프라이즈를 보인 GS건설은 최근 12거래일 동안에만 21.2% 올랐다.

GS건설 최근 3개월간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

한편 시공능력평가 순위 상위 10대 건설사의 연내 만기 도래 회사채 규모는 2조2800억원이다. 만기도래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물산(9700억원)이다. 대림산업과 SK건설이 각각 3350억원, 3150억원 수준이다. 이어 현대건설(1900억원), 롯데건설(1700억원), 현대산업개발(1000억원), 포스코건설(1000억원), 대우건설(1000억원) 순으로 올해 회사채가 만기된다.

 

[뉴스핌 Newspim] 최주은 기자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