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일본, 주력은 ‘재생 에너지’...그래도 ‘원전’은 유지

  • 기사입력 : 2018년04월11일 17:35
  • 최종수정 : 2018년04월11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 정부가 2050년 에너지 전략에서 주력은 ‘재생 에너지’로 삼지만, 원자력 발전도 그대로 유지할 방침이라고 11일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이는 전일 일본 경제산업성의 전문가 회의인 ‘에너지 정세 간담회’가 태양광 발전 등 재생 에너지를 ‘주력 전원’으로 규정하는 한편, 온실가스 배출이 적다는 이유로 원자력 발전도 유지한다고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재생 에너지를 주력 전원으로 규정한 것은 일본 정부가 지구온난화 대책의 국제적인 틀을 정한 ‘파리 협정’에 따라 2050년까지 온실가스를 80% 줄이겠다는 목표에 따른 것이다. 경제산업성은 제언의 일부를 올 여름 개정하는 에너지 기본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한편, 간담회에서는 원자력 발전에 대해서는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를 교훈으로 삼아 원전 의존도를 ‘가능한 낮춘다’고 하면서도 ‘탈 탄소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선택지로 규정했다. 일본 내에서 원전 재가동에 대한 비판론이 거세긴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원자력 발전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원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춘다면서도 얼마나 낮출 것인지 등 구체적인 수치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아사히는 “기술 혁신이라는 높은 장애물에 재생 에너지 보급이 막히면 원전이 그대로 유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의 전문가 회의인 ‘에너지 정세 간담회’가 지난해 8월 첫 번째 회의를 하는 모습<사진=지지통신/뉴스핌>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