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그늘진 학교폭력] '5분이면 자살 충동'..카톡·페북서 사이버불링 당해보니

기자가 체험해 본 사이버폭력 백신 앱
욕설 폭탄에 페드립까지..5분 견디기도 힘들어
카톡·페북서 무차별 폭력.."시공간 제약없어"

  • 기사입력 : 2018년04월10일 08:00
  • 최종수정 : 2018년04월10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유미 기자] "야, 카톡(카카오톡) 바로 안보냐? 죽고 싶어 환장했지? 두고 봐"

말 그대로 '감옥'이다. 도망치려는 시도는 먹혀들지 않는다. '나가기' 버튼을 눌러봤자 다시 잡혀오는데다 더 적나라한 욕설·비웃음과 마주해야한다.

'사이버폭력 백신' 앱. 앱을 시작한 후 이름을 입력하자 핸드폰이 학교폭력 피해자의 폰이 된다. 앱 오른쪽 화면 상단에 가해자로 추정되는 친구로부터 기자 이름이 들어간 욕설을 받은 메시지가 떠 있다. [사이버폭력 백신 앱 캡처]

부모에 대한 욕을 의미하는 '패드립'('패륜드립'의 약자)도 예사로, 아무리 가상이지만 정신이 '탈탈' 털리는 기분이다.

광고회사인 이노션이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이하 학가협)의 도움을 받아 개발해 내놓은 '사이버폭력 백신' 앱을 체험해 봤다. '자살 충동'까지 일으키는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진 이 앱은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사이버폭력 피해상황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사이버불링'(cyber bullying)이라고도 불리는 사이버폭력은 SNS를 이용해 온라인상에서 피해자를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괴롭히는 현상을 의미한다. 시공간 제약 없이 24시간 끊임없이 지속되는 경우가 많아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 중 하나로 꼽힌다.

사이버 폭력 백신 앱 상에서 가해자들이 끊임 없이 피해자를 상대로 욕설을 하며 비방과 조롱을 하고 있다. 나가기 버튼을 누르면 다시 채팅창에 초대되는 '카톡 지옥'이 벌어진다. [사이버 폭력 백신 앱 캡처]

◆ 1초에 한 번꼴로 욕 메시지…'나가기' 눌러도 불려오는 '지옥' 

'띠리링~'

앱을 켜자 전화벨이 울린다. '민지'라는 이름의 친구 전화다. 수화기의 통화 버튼을 클릭하자 "야, 카톡 바로 안보냐? 죽고 싶어서 환장했지? 두고 봐"라고 일방적으로 말 한 뒤 끊어버린다.

체험자의 실제 이름을 쓸 수 있는 화면이 나오고 '황유미' 이름 석자를 기입한다.

이름을 적어 넣자마자 휴대폰 메인 화면이 뜨고 '카톡''카톡' 소리와 함께 "야 시X 황유미" "대답바로바로 안하냐 황유미" "호구같은겤ㅋㅋㅋ" "요즘 안 괴롭혀줬더니 미친X이 X나나댐" 1초에 한 번꼴로 욕이 포함된 카톡 알림창이 쉴 새없이 휴대폰 상단에 뜬다.

아무리 가상체험이고 적나라한 욕은 'X'자로 가렸다고는 하지만 어떤 욕설인지 짐작이 가는 데다 이름 석자까지 함께 쉴새없이 언급되니 기분이 좋지 않다.

카카오톡 어플을 클릭하자 7명으로 구성된 새로운 채팅방에 초대됐다. 이어 기자를 제외한 6명이 "병XX이 X나 나대고 지X이야 미친"이란 문구를 일제히 채팅창에 올린다. 일명 '떼카'(떼 지어 보낸 카톡)다. 이 상황이 웃기다며 가해학생 중 한 명이 한 번 더 할 것을 권유한다.

곧 있어 "혼자서 죽지마 우리가 죽여줄테니까 ㅋㅋㅋㅋㅋ"라는 문구가 1초 안 되는 시간에 6개가 일제히 올라온다. 가해 학생들은 피해자가 '자살'까지 고려할 수 있음을 인지하면서도 이를 비웃음 거리로 삼고 있는 것이다.

"요즘 남자한테 X나 설치고 다닌다메" "꼭 너네 엄마 닮았네^^" 패드립도 나온다.

우측 상단의 나가기 버튼을 클릭하자마자 다시 채팅방에 초대된다. "방을 나가? 쳐밪을라고 환장을했네" 첫 채팅방보다 심한 욕설이 나온다. 다시 나가기 버튼을 클릭하자마자 또 소환.

"씨X미쳤나 이게 계속 나갈래?" 곧 이어 나로 추정되는 피해 학생의 얼굴에 크림빵을 뭉개는 사진이 올라왔다. 가해학생 6명은 서로 키득거리며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로 한다.

공개된 페이스북에 올라온 피해자의 휴대폰 번호와 집주소. '남자를 좋아한다'는 문구와 함께 신상이 공개되자마자 모르는 번호로 '만나자'는 문자 메시지가 쏟아진다. 딸을 찾는 엄마와 누나 연락을 기다리는 동생의 문자도 있다. [사이버폭력 백신 앱 캡처]

◆ SNS 통해 공개된 폰 번호·주소..가족 협박까지 '막장 드라마' 

가해학생들이 게시물을 올리겠다고 말한 직후부터 '댓글이 달렸다'는 페이스북 알림이 쏟아진다. 사이버폭력의 무대가 페이스북으로 옮겨간 것이다.

페이스북 어플 아이콘을 누르자마자 나(피해자)로 추정되는 여학생이 화장실에서 김밥을 먹는 모습과 가해학생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사진이 올라와 있다. '우리학교 찐따시리즈2. 잘 짖음^^ 아유 착해라'라는 말도 함께다.

밑에 달린 수십개의 댓글은 모두 피해학생을 비웃는 데 집중하고 있다. '신선하다' '욱겨디짐('웃기다'의 오타)'. 심지어 해당 게시물을 공유하겠다고 나서는 이도 있다. 가해자의 행동이 잘못됐음을 지적하는 댓글은 어디에도 없다.

가해학생들은 이제 개인 휴대폰 번호와 집 주소까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짜잔! 우리학교찐따 신상공개!!013-7844-0911. 사는 곳은 금은동 아파트 513동 1801호. 관심있는 남자들 저나(전화)하거나 찾아가^^. 남자 완전 좋아함'

해당 게시물이 올라가자마자 '+82-13-0000-0000' 형식의 번호로 '니 남자 엄청 발힌다멬ㅋㅋ난 어때' '페북보고 연락했어, 30살 아저씨도 괜찮니?' 문자 메시지가 온다. 거부할 새도 없이 '집 주소를 아니 쳐들어가겠다' '불을 지르겠다'는 문자가 이어진다.

문자 폭탄 사이 엄마와 동생의 문자가 들어온다. '내동생' 문자 화면으로 들어가자 '누나 페북에 이거 뭐야? 전화 받아봐' '누나 전화쫌' 이라는 메시지가 보인다. 바로 위 상단에 '야 대답안하냐 니 동생 ㄴ중학교 맞지?'라는 새로운 문자가 들어오는데 '동생까지 피해를 입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엄마'도 오후 11시가 넘어서까지 대답없는 딸을 향해 '어디야 왜 연락이 없어' '엄마 너무 걱정돼..'라고 문자를 보내고 있었다. 이 때 다른 친구들의 따돌림이 무서워 나와 친하게 못 지내겠다는 다른 친구의 문자와 동시에 들어온다.

사이버폭력을 견디다 못해 자살한 13살 K햑생의 유서 중 일부가 뜨고(왼쪽) 몇 분간 해당 폭력을 견뎠는지에 대해서 안내하며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한 서명 동참을 제안하고 있다. [사이버폭력 백신 앱 캡처]

◆ 5분49초 경험했을 뿐인데…"24시간 폭력, 자존감에 큰 손상"  

대책없는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을 절감할 즈음 "엄마 아빠 죄송해요"라는 메시지가 왔다. 사이버폭력을 견디다 못해 자살한 13살 K학생의 유서 일부를 인용해 해당 어플 체험이 끝났음을 알려준 것이다. 그 때까지 기자가 경험한 시간은 단 5분 49초.

단 몇 분조차 견디기 힘든 이 고통이 피해학생들에게는 최소 몇 일, 최대 몇 년씩 이어지는 일상이었음이 분명했다.

더구나 이 앱에 사용된 녹음파일과 메시지들은 그나마 배포를 위해 정화를 거친 것들이다. 전문가들은 이런 청소년 사이버폭력의 경우 시공간을 제약없이 24시간 이뤄질 수 있는 데다 반복적으로 괴롭힘이 이어지기 때문에 피해자 정서 발달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설명한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청소년 시기에 자존감이 만들어지는 데 거기에 좌절을 하게 되면 충격이나 후유증이 훨씬 클 수밖에 없다" 며 "특히 사이버폭력의 경우 도망가거나 숨을 수도 없는데다 다수가 참여하기 때문에 훨씬 더 큰 모욕감이나 자존감 손상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황유미 기자 (hu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