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일본, 구직자 ‘성희롱’ 끊이지 않아..."예외없는 #미투 운동"

  • 기사입력 : 2018년03월19일 15:45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오영상 전문기자] 일본의 유효구인배율이 지난 1월 1.59배를 기록했다. 구직자 1명당 일자리가 1.59개 있다는 말이다. 또 대졸자의 취업 내정률은 2017년 12월 시점에서 86%를 기록했다. 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8~9명은 이미 취업이 결정됐다는 얘기다.

19일 아사히신문은 “일본은 취업 시장에서 구직자가 우위에 있는 상황이지만, 구직 활동 중에 성희롱을 당하는 피해는 끊이지 않고 있다”며 “상대적 약자인 취업 준비생들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가 과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이치(愛知)현 내 유명 기업을 1순위로 구직 활동을 해왔던 여대생은 아르바이트를 하던 곳에서 이 회사의 40대 간부 남성을 알게 됐다. 그는 “필기시험 통과했어. 합격권은 아니었지만 내가 힘을 써서 붙였어”라며 같이 밥을 먹자고 했다. 그 후 수차례 메일과 메신저 등으로 만남을 요구해 왔다.

여성이 거절하자 최종 면접을 앞두고 메일이 한 통 왔다. 메일에는 “우리 회사에는 절대 입사할 수 없을 테니 어디 다른 곳을 알아보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그 후 여성은 결국 회사로부터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채용을 대가로 부적절한 관계를 요구받았다며 여성은 해당 남성과 회사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은 화해로 마무리됐고, 회사는 간부 남성을 징계했다. 남성은 이후 회사를 퇴직했다.

회사 측은 그 후 채용이나 면접 담당자의 연수 등에 사용하는 자료에 “특별히 주의할 것”이라며 “입사 내정을 암시하는 행동은 하지 않는다. 가령 ‘반드시 합격시켜 주겠다’ 등의 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명기했다. 회사의 관계자는 “학생은 소중한 고객이라는 인식을 갖고, 상대방이 불쾌하게 느낄 수 있는 행동이나 언행은 절대 하지 않도록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등학교 때부터 성희롱 대응 교육

취업정보회사 ‘디스코’가 지난해 2월 여대생 35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구직 활동 중에 성희롱이라고 느낄 만한 불쾌한 경험을 한 적이 있나’는 질문에, ‘애인 있나요’ ‘술 마시면 어떻게 되나요’ 등의 말을 들은 적이 있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마츠야마(松山) 대학 취업정보센터의 다카하시 고지(高橋宏治) 차장은 “면접에서 성희롱을 당했다는 상담을 받고 학생이 있는 자리에서 회사에 항의 전화를 했다”며 “그 자리에서 학생을 보호한다는 자세를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센터는 취업 지도 등을 할 때 “구직 중인 학생은 상대적으로 약자이며 채용 담당자의 말에 휘둘리기 쉽다. 구직 중 성희롱에 주의할 것”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있다. 다카하시 차장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혼자서 고민하지 말고 상담하러 오라”며, “편하게 상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직원 11명 중 7명을 여성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디스코의 다케이 후사코(武井房子) 수석연구원은 “성희롱에 관한 지식은 학생 쪽이 오히려 부족하다. 취업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질문에 대답한 후 ‘성희롱이었다’고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성희롱에 맞설 용기는 교육으로밖에 길러지지 않는다”. 도쿄가쿠게이(學藝)대학 부속고등학교에서 사회 과목을 가르치는 요다 류메이(楊田龍明) 교사는 직장 내에서 경험하게 될 수 있는 성희롱에 대해 이야기하는 수업을 기획했다.

2학년 학생 220명이 부모나 친척 등 가까운 사람이 경험했던 다양한 성희롱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한 후 ‘아르바이트 하는 여대생이 유부남 점장으로부터 이번 휴일에 둘이서 놀러가자는 말을 들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토론한다.

여학생 중 한 명은 토론 이후 “여성은 상대방의 감정이나 체면을 배려해 겉으로는 상냥하게 대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남성들이 성희롱이라고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요다 교사는 “약자 입장에서 불시에 당하게 되는 것이 직장 내 성희롱이다. 고등학생 때부터 구체적인 장면을 상상하며 ‘나라면 어떻게 할까’를 생각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성희롱을 당했을 때 상담에 나설 용기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Newspim] 오영상 전문기자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