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경제

대도약의 물결 탄 중국 쇼트클립 시장 심층 분석

춘추 전국 시대 쇼트클립 업계, 경쟁 격화
콰이서우, 틱톡, 시과, 훠산 '4강 체제' 구축

  • 기사입력 : 2018년03월16일 13:36
  • 최종수정 : 2018년03월16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5일 오후 3시4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세원 기자] 2017년은 중국 쇼트클립(短視頻, 간편하게 제작한 짧은 영상) 성장의 원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쇼트클립 영상이 폭발적 인기를 끌었고, 백 여 개가 넘는 기업이 잇따라 생겨나며 시장은 그야말로 춘추전국 시대를 맞았다.

최근 중국 쇼트클립 시장은 새로운 전환기에 접어든 모습이다. 콰이(快手, Kwai), 더우인(抖音, 틱톡)이 선점 우위를 바탕으로 시장 성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훠산(火山), 시과(西瓜)가 틈새시장을 공략하며 선두 그룹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중국 쇼트클립 시장 경쟁 현황을 살펴본다.

◆ 명실상부 업계 1위, 콰이서우

중국 쇼트클립 업계 1위는 단연 콰이서우다. 2011년 출범한 콰이서우는 설립 이후 대규모 자금 조달에 잇따라 성공하며 투자업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장 최근인 1월에는 10억 달러(약 1조650억 원) 규모의 시리즈 E 펀딩을 성공적으로 진행, 잠재력을 증명했다. 콰이서우의 주요 투자자로는 최근 투자에 참여한 텐센트산업궁잉펀드(騰訊產業共贏基金), 훙산중국(紅杉中國, Seauoia Capital China)를 비롯해 텐센트, 바이두(百度), 천싱쯔번(晨興資本) 등이 있다.

특히 콰이서우는 업계 경쟁이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해 주목된다. 올해 2월 기준 콰이서우 앱(App) 시장 침투율은 25.8%로 2위 틱톡의 약 2배다. 콰이서우의 하루 평균 신규 이용자 수는 241만 명으로 업계 1위이며, 일 평균 이용 횟수 및 이용 시간도 각각 4.4회, 52.65분으로 경쟁사를 압도한다.

◆ 뮤직 쇼트클립 열풍 주역, 틱톡

지난해 일약 다크호스로 부상한 틱톡은 젊은 여성 이용자를 바탕으로 고성장세를 이어가며 '업계 1위' 콰이서우를 위협하고 있다.

2016년 9월 출시한 틱톡은 영상에 배경음악을 입히는 ‘뮤직 쇼트클립앱’이라는 차별화 전략으로 후발주자 열세를 극복했다. 영상 속도의 단계별 조절 기능이나 영상 편집, 특수효과(반복, 슬로우모션) 등 경쟁사와 차별화된 기능을 추가한 점도 인기를 얻는 데 한몫했다.

최근 통계를 보면 틱톡은 젊은 층, 특히 여성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다. 중국 유력 데이터 플랫폼 지광빅데이터(激光打數據)에 따르면 틱톡의 여성 소비자 비율은 66.4%로 경쟁사 여성 이용자 비율(40%대)을 웃돈다. 연령대 측면에서 보면 틱톡의 24세 이하 이용자 비중은 50%이며, 30세 이하 비중은 80%에 육박한다.

틱톡은 최근 성장세가 더욱 빨라지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월 기준, 틱톡의 하루 평균 신규 이용자는 206만 명으로 전월 대비 급증했으며, 앱(App) 침투율도 14.1%로 훠산(火山)을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 후위 기업, 틈새시장 공략 통해 추격 가속화

훠산과 시과는 틈새시장을 공략하며 자체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특히 시과는 대도시와 남성 이용자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중국 유력 데이터 플랫폼 지광빅데이터에 따르면 훠산의 1선 도시(대도시) 이용자 비중은 7.6%, 남성 이용자 비중은 56.9%로 경쟁사를 웃돈다.

현지 업계에서는 후위 기업의 역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훠산과 시과는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등 든든한 투자자를 배경으로 삼고 있는 만큼 잠재력이 높다는 분석이다. 진르터우탸오는 중국 1위 모바일 뉴스앱이자 AI 혁신 미디어 플랫폼으로 최근 훠산, 시과, 틱톡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며 '업계 1위' 콰이서우를 견제하고 있다.

한편 노출 효과를 노린 쇼트클립 업체의 방송 협찬도 증가하고 있다. 중국 유력 매체 제몐(界面)에 따르면 콰이서우가 달려라 형제(奔跑吧), 보이스오브차이나2(新歌聲2) 등을 협찬했고, 틱톡이 랩오브차이나(中國有喜哈), 콰이러다번잉(快樂大本營), 중찬팅(中餐廳) 등의 주요 협찬사로 참여했다. 훠산은 극한도전(極限挑戰), 아빠 어디가(爸爸去哪兒) 등을 협찬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