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뮤지컬

뮤지컬 '닥터 지바고', 류정한·박은태·전미도·조정은이 그리는 운명적 사랑 (종합)

  • 기사입력 : 2018년03월06일 16:46
  • 최종수정 : 2018년03월06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양진영 기자] 러시아 혁명기 운명같은 사랑을 그린 명작 뮤지컬 '닥터 지바고'가 최고의 배우들, 진일보한 프로덕션으로 6년 만에 찾아왔다.

6일 샤롯데씨어터에서는 뮤지컬 '닥터 지바고'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디컴퍼니 신춘수 프로듀서와 원미솔 음악감독, 배우 류정한, 박은태, 전미도, 조정은, 이정화, 최민철, 서영주, 강필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신춘수 프로듀서는 "2012년 한국 초연 이후에 브로드웨이에서 이 작품을 선보였고 다시 한국에서 올리기까지 많은 과정이 쉽지 않았다"면서 "브로드웨이에서 좋은 평가를 갖지 못해서 6주 정도 공연하고 내렸다. 그때 아쉬웠던 점을 보완해 진일보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었다. 재능있는 배우들과 젊은 크리에이티브 팀과 좋은 작품을 즐겁고 행복하게 만들었다"고 '닥터 지바고'를 6년 만에 올리게 된 소감을 말했다.

그는 "격변기 속에서 지바고와 라라의 운명적 사랑의 깊이, 사람들의 내면을 표현하고 싶었다. 드라마적으로 굉장히 많은 수정을 고쳤고 배우들의 내면적 연기가 표현될 수 있도록 대화를 많이 나누고 만들었다"면서 "사랑에 대한 깊이와 가치를 이 작품을 통해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바람을 얘기했다.

원미솔 음악감독은 지바고와 라라의 사랑을 잘 드러내는 넘버로 'NOW'라는 곡을 꼽았다. 그는 "개인적인 의견인데 NOW라는 1막 중후반에 나온다. 그 사랑을 이미 감지하고 있었지만 따르는 결과가 노래 한 곡으로 묘사가 된다. 그 매개가 한 어린 군인이 연인에게 보내려던 편지 내용이다. 음악적으로 봤을 때 후렴구에서 격정적으로 몰아치면서 편지의 내용을 빌어 진심을 가장 드라마틱하게 드러내는 곡이 아닌가 한다"고 의견을 얘기했다.

유리 지바고 역의 박은태와 류정한은 나란히 캐릭터 연기가 쉽지 않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류정한은 "지바고는 3인칭으로 느껴지는 부분들이 많아 고민했었다. 직접적으로 보여줄 수 없어서 내면의 연기를 보여드려야 한다. 지금도 고민 중이고 이제야 1주일 공연이 끝났지만 더 캐릭터를 완성시키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태 역시 "유리 지바고라는 역할이 이렇게 힘든 역인줄 알았다면 시작을 안했을 거다. 정한이 형과 얘기를 많이 하는데 공연하고 제대로 한 것 맞나 하는 얘기도 하게 된다. 기존의 대형 뮤지컬 주인공처럼 에너지가 나오고 높은 고음, 엄청난 갈등이 있다기보다 내면에 삭이는 과정이 많다. 그런 캐릭터를 열심히 찾아가고 있다. 많은 분들이 거기에 공감해주신다면 매력을 느끼시지 않을까"라고 솔직한 마음을 얘기했다.

조정은은 라라 안티포바 역을 맡아 그의 매력으로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알지 못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라라의 존재의 아름다움이 유리를 만나면서 그가 아름다움을 일깨워주고 알려줬을 때 라라가 그런 사람을 만난다면 누구라도 사랑에 빠지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나름대로의 해석을 밝혔다.

전미도는 "닥터 지바고라는 작품에서 배경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다. 혼란스러운 혁명기를 거치면서 여러 군상의 인물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세 남자가 라라보다 오히려 연약한 인물들을 표현하고 있다고 본다. 라라를 가장 잘 표현하는 대사가 있다면 '평생 울고만 잇을 수는 없잖아'라는 대사. 굉장히 강인한 인물이라는 걸 느꼈다. 어려운 상황에서 주저앉기보다 딛고 일어서는 사람. 각자의 인물들이 라라의 강인함을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한다"고 또 다른 포인트를 얘기했다.

코마로프스키 역의 서영주는 극중 라라에게 어쩌면 폭력적으로 보이는 듯한 연기를 하면서 "어쩌다 보니까 요즘 많이 극혐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데 공연은 공연일 뿐이니 관객 여러분도 저희 3연 4연 할 수 있도록 많은 힘을 주셨으면 한다. 대 서사시를 한 편 보고가는 느낌 받으시길 바란다. 끝나는 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오해하지 말아주길 당부했다.

뮤지컬 '닥터 지바고'는 지난 2012년 초연 이후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드라마와 무대로 돌아왔다. 류정한, 박은태, 전미도, 조정은, 이정화, 최민철, 서영주, 강필석 등이 출연하며, 오는 5월7일까지 샤롯데 씨어터에서 공연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사진=오디컴퍼니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