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지난해 후원금 가장 많이 받은 국회의원은? 박주민 민주당 의원, 3억5000만원으로 1위

노회찬 유승희 강병원 한정애 순으로 후원금 많아
후원금 모금 상위권 의원 대부분 민주당 '싹쓸이'
이완영 주호영 등 상위 10위권에 한국당 의원 2명
전체 후원금 541억원 집계..의원 한명당 1억 8000만원

  • 기사입력 : 2018년02월27일 15:40
  • 최종수정 : 2018년02월27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현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현황'에 따르면 박주민 의원은 지난해 3억4858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국회의원 299명 중 가장 많은 모금액을 기록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박 의원 다음으로는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3억 4246만원을 모금했다. 이어 유승희 민주당 의원(3억3342만원), 강병원 민주당 의원(3억 2579만원), 한정애 민주당 의원(3억 2322만원)이 후원금 모금액 상위 의원에 이름을 올렸다.

자유한국당 의원 중에서는 이완영 의원이 3억 1309만원을 모금해 상위 7위에 이름을 올렸고, 주호영 의원이 3억 773만원을 모아 9위를 기록했다.

후원금 모금 상위 10위 가운데 한국당 의원은 단 두 명밖에 없었던 셈이다.

이 같은 현상은 정당별 후원금 모집 현황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전체 국회의원 300명 중 후원회를 설치하지 않은 김수민 국민의당(현 바른미래당) 의원을 제외하고 299개 후원회의 총 후원금 모금액은 540억9749만원 가량이었다. 한 의원실당 평균적으로 1억8093만원을 모금했다.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이중 가장 많은 모금액을 기록한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었다. 민주당의 총 모금액은 268억8836만원으로 의원 한 명당 평균 2억2218만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한국당은 179억9109만원의 총모금액을 기록했지만 의원 한 명당 모금액은 1억5247만원에 불과했다. 반면 12억2645만원을 모은 정의당은 의원이 6명에 불과해 1인당 후원금이 2억441만원에 달했다.

한편 지난해 6월 정치자금법 개정 후 설치가 가능해진 중앙당후원회의 모금액을 집계한 결과 평균 모금액은 2억 2500여 만 원이었다. 한국당을 빼고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다, 정의당 등 총 10개 정당이 후원회를 등록했다.

이 중 정의당이 총 6억54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았고, 대한애국당(5억4600만원), 민주당(5억1000만원), 민중당(3억49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자료=중앙선거관리위원회>

 

[뉴스핌 Newspim] 이지현 기자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