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평창올림픽 결산] '아시아 역사' 쓴 여자컬링, 인기 있었던 진짜 이유

  • 기사입력 : 2018년02월25일 23:00
  • 최종수정 : 2018년02월26일 0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평창특별취재팀] ‘평범한 소녀(?)’들이 일을 냈다.

취미삼아 시작한 컬링이었다. 경북 의성에 최초의 컬링 전용경기장이 생긴 게 계기였다. 김은정(스킵·28), 김영미(리드·27) 김선영(세컨드·26), 김경애(서드·24), 김초희(후보·22)로 구성된 경북 체육회소속 ‘의성 4자매’의 ‘기적’은 아시아 최초 은메달이라는 결실이 됐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사상 첫 은메달 획득으로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쐈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예선전부터 대한민국은 컬링에 열광했다. ‘컬링 영미’, ‘갈릭 걸스’(Garlic Girls·마늘소녀), ‘안경 선배’(김은정 지칭) 등 많은 신조어들이 생겼다. 이들은 친자매 인 듯 폭발력을 냈다. 세계 랭킹 1~5위 강호들을 연파했다. 경기가 계속 될수록 그들은 더 세졌다. 그리고 응원에 더 힘을 냈다.

생소했던 컬링은 경기가 계속될수록 ‘대중 스포츠’의 문턱까지 다다랐다. 실시간 검색어에는 ‘컬링 규칙’ 등이 올랐다. 결승전이 열릴 무렵에는 전문 용어들을 줄줄이 뀄다. 그리고 은메달을 따내자 ‘수고했어컬링’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왜 이런 일들이 생겼을까? ‘의성 4자매’의 선전은 ‘성적 지상 만능주의’ 그늘 아래 신선한 충격이었다.

1등으로만 치달린 대한민국이었다. 하지만 ‘얼음 위 체스’라 불리는 컬링에서 파이팅 넘치는 호흡과 에너지를 뿜는 그들을 발견했다. 세계 랭킹 8위가 만든 기적이었다.

최고를 뜻하는 프리미엄, 명품이면 최고였다. 누구나 갖고 싶어했고 원했다. 방송사는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생존 경쟁을 TV 프로그램으로 무대를 옮겼다. 한가지 달라진 점이 있다면 평가만을 받은 시청자들이 심사의 한 축을 담당한다는 점이다. 유행처럼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다. 경쟁에 지친 대중들은 잠시나마 ‘작은 행복’을 누리고 있다.

드라마도 판타지로 틀을 바꿨다. 드라마 ‘도깨비’ 등을 통해 잠시 고단한 현실을 달랬다. 더욱 단단해진 사회구조를 바꿀 힘은 커녕 버티기도 힘들었다. ‘투입과 산출’이라는 간단한 명제 아래 대학 입시 경쟁은 가속화 됐다. 신분 상승 도구의 하나였던 고시도 마찬가지 상황이 됐다. 판을 뚫을 방법은 없는 듯했다.

이 순간 ‘의성 4자매’가 나타났다. 서로를 끈끈하게 응원, 격려하며 파이팅을 펼쳤다. 변변한 지원 없이 실력으로 무장, 평창 최고의 스타로 떴다.

수수한 외모다. 외모 지상주의와는 거리가 멀다. 화제가 된 일본 선수 후지사와 사츠키 만큼 화려하지 않다. 

그러나 이는 단점이 아닌 장점이 됐다. ‘너무나 똑같아 매력이 없어졌다’는 여자 아이돌 스타에 대한 시각과도 연관되는 장면이다.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포화상태에 빠진 아이돌 전략을 해외로 바꾸었다. 최근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인기를 끈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미 발 빠른 광고계에서는 ‘컬링 4자매’의 섭외에 열을 올리고 있다. 청소기, 가전업체 등 20여개의 광고 모델 제의가 섭외중이라는 소식이다.

영국 BBC는 여자 컬링 신화에 대해 "아시아의 역사를 썼다"며 놀라워했다. 컬링이 ‘신궁의 나라’를 확고히 다진 여자 양궁처럼 또다른 신화를 위한 기지개를 켠 모습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전에서 여자 컬링팀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