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수지, 미쓰에이 해체 후 본격 솔로 행보…황홀한 사랑의 'Holiday' (종합)

  • 기사입력 : 2018년01월29일 16:57
  • 최종수정 : 2018년01월29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가수 수지가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Faces of love'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이지은 기자] 수지가 음악적인 욕심을 미니앨범에 가득 채웠다. 

29일 수지가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페이시스 오브 러브(Faces of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타이틀곡 ‘홀리데이(Holiday)’는 포근한 일렉트로닉 피아노 사운드를 기반으로 밀리멀한 트랙 구성과 감각적인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진 알앤비 장르의 곡이다.

이날 수지는 “1년 만에 컴백인 만큼, 굉장히 떨리고 설렌다.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사랑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컴백 소감을 전했다.

가수 수지가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Faces of love'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이어 선공개곡과 타이틀곡에 대해 “선공개곡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는 굉장히 슬프고 애틋하고 복잡한 감정의 노래하는 곡이다. 또 이번 타이틀곡 ‘홀리데이’는 사랑에 빠져 있고 행복하고 제일 아름다운 황홀한 상태에 빠진 곡이다. 두 곡이 대비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특히 수지는 활동 7년차에 해체하게 된 미쓰에이를 언급했다. 그는 “미쓰에이가 7년 활동을 하고 해체를 하게 됐다. 저번 솔로 앨범을 낼 때도 그렇고, 새로운 도전이고 떨리는 마음이 크다. 그래서 독하게 마음을 먹고 준비했다. 그룹과 다르게 제 색깔과 하고 싶은 음악을 하게 되는 거니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팬 분들에게도 미쓰에이가 해체를 하게 된 것에 대해 제대로 얘길 해드린 게 없는 것 같아서 죄송한 마음이 크다. 저 역시도 아쉬움이 크다. 앞으로 각자 활동 하면서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 잘 되길 바라고 응원한다.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가수 수지가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Faces of love'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본업인 가수와 연기까지 두 마리 토끼를 놓치지 않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수지는 “연기 활동, 가수 활동을 병행하면서 두 가지를 다 잘하고 싶었다. 욕심이 많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연기에 대한 점수를 매기자면 100점 만점이라면 40점을 주고 싶다. 일단 연기 활동을 할 때는 책임감도 크고, 많이 부담스럽기도 했다. 그래서 제 자신에게 엄격해지는 것 같다. 앨범 활동을 할 때는 제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수지는 “타이틀곡도 그렇고 저에게 새로운 시도이다. 이런 노래를 해보지 않았다. 수록곡 하나하나에 많은 신경을 썼다. 그래서 ‘명반이다’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수록곡도 사랑받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수 수지가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Faces of love'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아울러 그는 가수의 목표로 콘서트를 언급했다. 수지는 “목표이자 꿈 중의 하나가 솔로 콘서트이다. 늘 하고 싶고, 계획하고 있다. 그게 올해가 될지 모르겠다. 그게 내년이 됐든 올해가 됐든 언젠가 꼭 하고 싶다”며 욕심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수지는 “많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좋은 앨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지 두 번째 미니앨범 ‘Faces Of Love’에는 타이틀곡 ‘HOLIDAY(Feat.DPR LIVE)’를 포함해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 ‘SobeR’ ‘나쁜X’ ‘잘자 내 몫까지’ ‘서툰 마음(Prod.정키)’ ‘너는 밤새도록’까지 7곡이 수록됐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