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 "연기 도움 많이 받아…행운인 작품"

  • 기사입력 : 2018년01월10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01월10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은 기자]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가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스탠포드호텔에서는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준호, 원진아, 이기우, 강한나가 참석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붕괴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 멜로드라마이며, 현재 반환점을 돌아 한층 짙은 감성을 풀어내며 2막의 문을 열었다.

이날 원진아는 자신의 연기 호평에 대해 “첫 드라마이기도 하고, 작품에서 처음 보여드린 이미지라, 문수라는 캐릭터에 이입을 해주시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극 중 캐릭터가 명확하게 표현하는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캐릭터를 표현할 때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연기적으로 주변의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원진아는 “서정적이고 깊이가 있는 좋은 작품으로 처음 인사를 드리게 돼서 저에겐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대사나 표현하는 모습들이 진심으로 보일 수밖에 없는 작품인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사진=JTBC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