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남방 지도 바꾸는 중국판 실리콘밸리 '광선커지쩌우랑'

광둥 수도 광저우 둥관 선전 잇는 첨단 산업기지
총 GDP 규모 실리콘밸리 두배, 인구만 3400만명

  • 기사입력 : 2017년12월28일 16:36
  • 최종수정 : 2017년12월28일 1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이 '중국판 실리콘밸리' 광선커지혁신쩌우랑(廣深科技創新走廊, 광저우ㆍ둥관ㆍ선전을 잇는 첨단 경제 벨트, 이하 광선커지쩌우랑) 건설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올해 '광선커지쩌우랑' 프로젝트를 착수한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광선커지쩌우랑의 혁신력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제고하고, 2030년까지 글로벌 영향력을 갖춘 과학기술산업 혁신단지로 만든다는 구체적 시간표를 제시했다. 

현지 업계에서는 광선커지쩌우랑이 글로벌 핵심 클러스터로 부상하면서, 중국의 혁신국가 전환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프로젝트 계획에 따르면 광선커지쩌우랑은 총 180여km 길이의 경제벨트로 중국 개혁개방의 도시 선전(深圳), 광저우(廣州), 둥관(東莞)을 관통한다. 중국 당국은 1만1836제곱킬로미터 규모의 초대형 첨단기술연구단지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선커지쩌우랑 GDP 규모는 세계 주요 클러스터 중 하나인 일본 요코하마보다 작지만, 미국 실리콘밸리, 보스턴 보다는 두배 정도 크다. 또한 약 3366만여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광선커지쩌우랑에 대한 현지 업계 전문가의 전망도 밝다. 지난(暨南)대학경제사회연구원 장쓰쓰(張思思) 부연구원장은 "중국 개혁개방 40년간 선전 등 광선커지쩌우랑 핵심 지역은 산업 거점으로서 기반을 다지는 한편, 혁신력을 제고했다"며 "몇 년 안에 실리콘밸리를 위협하는 글로벌 주요 베이 경제권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몇가지 수치만 봐도 광선커지쩌우랑의 우수한 경제ㆍ혁신 제조 역량을 가늠할 수 있다.

중국 유력 매체 신랑차이징(新郎材經)에 따르면 중국 주삼각(珠三角) 지역 GDP 중 광저우, 선전, 둥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67.6%에 달한다. 이들 도시의 혁신기술 기업은 14800여개로, 광둥성(廣東省) 내 혁신기술 기업 비중은 74%에 육박한다.

그 외 화웨이(華為), 완커(萬科), 텐센트(騰訓), 헝다(恒大) 등 글로벌 500대 기업을 비롯해 왕이(網易, 넷이즈), ZTE, DJI, 오포(OPPO), 비보(vivo) 등 유수 IT 기업을 배출하기도 했다.

한편 광선커지쩌우랑의 핵심 3대 도시는 각자의 강점과 포지션을 갖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광저우는 주요 명문 대학 및 연구기관 밀집 지역으로 혁신 도시로서 강점이 부각되며, 둥관은 공업단지 밀집 지역이자 중국 현대ㆍ선진화 제조 허브로 주목된다. 선전은 글로벌 혁신기술이 집중돼 있고 시장 활성화 수준이 높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