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달러를 산 사람, 비트코인을 못 산 사람 '울고 싶어라' 2017년 중국 투자 수지타산

주식보다는 두자리 수익률 펀드가 선방 황금도 8% 올라
부동산 투자, 국민 재테크 상품 수익률은 3~4%대로 뚝
달러 투자자 6% 정도 손해, 비트코인은 16배 폭등

  • 기사입력 : 2017년12월27일 17:14
  • 최종수정 : 2017년12월28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올해 가장 후회스런 일이 있다면?  중국 투자자들에게 이런 질문을 하면 100명중 99명은 비트코인을 사지 못한 것이라고 답할 것이다. "

중국 투자 권위지인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는 2017년 한해 투자상품별 수익실적을 분석한 보고서에서 올 한해 중국 투자자들에게 가장 기억에 남을 일은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 주가 폭등과 비트코인 광풍이었다고 전했다. 특히 비트코인은 연초대비 16배(12월 26일 전후 기준)나 뛰어오르며 주식과 부동산 투자열풍을 잠재웠다. 

중국증권보가 주식 펀드 부동산 황금 달러 인터넷재테크상품 비트코인 등 7대 투자상품을 조사 분석한 결과, 단지 달러 투자만이 손실을 기록했고 나머지 상품들은 최저 3%(부동산)이상의 수익을 냈다. 투자자들은 연초 마오타이 주식을 못 산 것을 한탄했으나 16배나 폭등한 비트코인을 보고 오히려 위안을 삼는 모습이다. 

상하이종합지수는 6%상승했다. 하지만 대형주로 구성된 상하이선전 300지수가 22.46%, 상하이증시50지수가 26.56% 오른 반면, 소형주 주가는 부진을 면치못했다. 시가총액 하위 1000여개 종목 지수는 18% 하락하면서 상당수 A주 투자자들은 결국 수수료만 날린셈이 됐다. 비트코인을 사지 못한 한탄은 바로 이들에게서 터져나오는 것이다.         

주식이냐 펀드냐. 매년 연초만 되면 증시 투자자들에게 찾아오는 고민이다. 2017년 중국 증시에서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은 펀드였다. 펀드를 구매한 투자자들은 주식(지수)보다 두배 높은 평균 11%의 수익을 거뒀다. 펀드 상품들은 거의 90%가 수익을 냈다. 그중에서도 주식형 펀드 평균 수익률은 16.92%에 달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게 없다.'  이는 투자 대상으로서 중국 부동산을 놓고 하는 말이다. 부동산의 경우 간신히 마이너스 수익률은 면했지만 연간 상승률(2016년 11월~2017년 11월)이 3%에 그쳤다. 중국 당국은 2017년 한해 구매 및 판매 제한 대출제한 가격제한 등 규제책을 사흘 건너 하나씩 쏟아내면서 부동산 시장을 옥죘다. 

올해는 황금 시장도 대체로 웃음보를 터뜨렸다. 중국인들이 전통적으로 선호하는 자산인 황금은 올 한해 8%의 가격 상승세를 나타냈다. 금값은 현재 온스당 1240달러~1300달러 구간에서 등락하고 있다. 2018년 1월초에는 1300달러의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황금시장의 특기할 변화 중 하나는 투자주체가 이전 아줌마부대에서 20~30대 젊은 세대로 바뀌고 있다는 점이다. 

비트코인을 못 산 사람 다음으로 가장 울고 싶은 투자자들은 1년 전 달러에 투자한 사람들이다. 달러에 투자한 사람들은 총 7개 투자 상품가운데 유일하게 손해를 봤다. 현물시장 위안화 환율은 12월 26일 기준 달러당 6.5420위안을 기록했다. 위안화 가치는 1년 전인 2016년 12월 28일(달러당 6.966위안)에 비해 6%나 뛰어올랐다. 2016년말 5만달러를 사놓은 투자자들은 거의 1년이 지난 지금 2만위안의 손해를 본 셈이다. 27일에도 위안화 가치는 달러당 6.5421(고시환율)까지 치솟았다. 

지난 2014년 전후 중국의 '국민 재테크상품'으로 각광을 받았던 MMF류의 상품들은 올해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다. 대표적인 재테크 상품인 위어바오(余額寶)의 연간 투자수익은 부동산(3%) 보다 약간 높은 3.85%에 그쳤다. 다만 위어바오는 앞으로도 4% 이상의 수익은 무난할 것으로 보여 안정적 수익을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여전히 인기 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은행 재테크 상품(WMP) 수익률은 이보다 다소 높은 4.49%에 달했다.  

'말도 안돼!' 요즘 중국인들이 비트코인 애기가 나오면 보이는 반응이다. 연초 대비 16배가 올랐다. 비트코인 가격폭등은 도저히 이해가 안되고 어떻게 해도 잘 설명이 안 되는 현상이다. 오죽하면 2017년 가장 후회 막급한 일이 뭐냐고 묻는다면 99%의 투자자들은 연초에 비트코인을 사지 못한 것이라고 대답한다는 얘기가 중국 투자시장에서 회자되고 있을까.

비트코인 광풍은 2017 최후의 하루 까지, 또 내년 연초에도 중국 투자 시장의 가장 핫한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투자 리스크가 높아지는 가운데 중국 비트코인 전문가들은 "중국 대다수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연말에 빨리  한몫 챙겨 현금화한  뒤 연말연시를 편안히 즐기겠다는 심산"이라고 전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중국 인민은행 판궁성(潘功勝) 부행장은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거품이 걷히고 비트코인 시체가 강물에 둥둥 떠오르기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며 비트코인 광풍에 대한 중국 정부의 따가운 시선을 드러냈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