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빗썸, 전수용 前 NHN엔터 부회장 신임대표로 영입

전 신임 대표 "NHN엔터와 협력 강화"
업비트는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 영입

  • 기사입력 : 2017년12월27일 10:08
  • 최종수정 : 2017년12월27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선엽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신임 대표에 전수용 전 NHN엔터테인먼트 부회장을 선임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전 신임 대표는 NHN엔터네인먼트 등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는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를 영입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시장에서 NHN과 카카오의 대결이 벌어질 조짐이다. 

전 신임 대표는 NHN엔터테인먼트 부회장(2017년), ㈜고도소프트 대표이사(2013년~2015년), ㈜모빌리언스 대표이사(2009년~2011년), ㈜이니시스 대표이사(2000년~2012년) 등 국내 유수의 IT 기업 CEO를 거친 핀테크 업계 대표 전문경영인이다.

빗썸은 전 대표가 가상화폐 거래소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조직과 시스템을 탄탄하게 다지는 것은 물론, 핀테크 등 금융 시장으로 회사의 성장을 이끌고 새로운 블록체인 산업을 리드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전수용 신임 빗썸 대표<사진=빗썸 제공>

전 대표는 빗썸이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 전반을 재점검하고 고객이 더욱 안전하고 투명한 환경에서 가상화폐를 거래할 수 있도록 거래소 운영 곳곳을 세심히 살핀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스템 안정화를 위해 NHN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IT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를 고도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서울 강남 및 광화문, 부산에 운영 중인 고객상담센터와 콜센터 직원들의 역량도 강화해 ‘고객중심 경영’을 이끌어 나갈 방침이다.

또 정부의 규제 방안에 적극 협조하고, 고객자산보호 강화와 경영 투명성을 높여, 정부와 시장에서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조직을 쇄신할 계획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자율 규제안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만큼 가상화폐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역할과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디지털 경제를 앞당길 수 있는 촉매제인데, 시장이 채 성숙하기 전에 과열되는 현상을 보이는 등 가상화폐 시장의 발전을 위해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장이 보다 성숙하고 안정화 될 수 있도록 빗썸이 앞장서 모범거래소의 본(本)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정부의 의견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통해 건전한 시장 조성을 위한 자정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빗썸과 함께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양대 축인 '업비트'는 지난 21일 이석우 전 카카오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석우 대표는 오는 29일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통해 업비트'를 운영중인 두나무의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두나무는 카카오가 투자한 핀테크 전문기업이다.

 

 

[뉴스핌 Newspim]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