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MBC, '투깝스' 부진에 당황?…토·일·월, 3일간 재방송

  • 기사입력 : 2017년12월02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12월0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진=MBC>

[뉴스핌=장주연 기자] MBC가 당황한 모양새다.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의 시청률 부진에 3일간 재방송을 내보내는 파격 편성을 결정했다. 

MBC 측은 1일 “‘이번 월요일 첫 방송된 월화특별기획 ‘투깝스’를 이번 주 토요일과 일요일, 다음 주 월요일에 재방송한다”고 밝혔다.

MBC의 계획은 이렇다. 우선 토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투깝스’를 1회부터 4회까지 내보낸다. 이어 일요일 오후 1시5분부터 3, 4회를 재차 방송한다. 4일 월요일에는 본방송 전인 저녁 9시부터 1시간 동안 지난 방송을 다시 편집해 내보낸다. 시청자들이 5, 6회를 보는 데 무리가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야 뻔하다. 저조한 시청률. 지난달 27일 전파를 탄 ‘투깝스’ 1, 2회 시청률은 각각 4.6%(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5.1%를 기록했다. 같은 날 첫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 보기 좋게 패했다. 다음 날에도 결과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번에는 3.3%(3회), 3.6%(4회)로 ‘의문의 일승’과 나란히 시청률이 하락했다. 

준비 단계에서 기대를 모은 작품이라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다. ‘투깝스’는 ‘만능키’ 조정석의 1인2역과 걸스데이 혜리의 합류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였다. 베일을 벗은 드라마는 신선하지 못했다. 사기꾼, 형사, 빙의, 사회부 기자 모든 것이 진부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혜리의 연기력 논란까지 일었다.

전작의 영향도 컸다. 앞서 방송된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역시 기대와 달리 부진한 성적을 냈다. MBC 총파업의 여파로 편성은 들쑥날쑥해졌고, 조기 종영 위기까지 찾아왔다. 그 탓에 ‘20세기 소년소녀’는 평균 2%대의 시청률을 유지하며 씁쓸하게 퇴장했다.

다행히 희망이 없진 않다. 새 드라마들의 출격에도 줄곧 월화극 왕좌 자리를 지키던 KBS2 ‘마녀의 법정’이 지난 화요일 종영했다. MBC가 ‘투깝스’를 3일간 내보내는 진짜 이유도 여기 있다. 후속작 ‘저글러스:비서들’이 시작 전에 시청자를 끌어모으겠다는 것. 과연 MBC의 바람대로 ‘투깝스’의 연이은 재방송이 시청률 반등의 기회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