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라이징 파워 컴퍼니] 커지는 보안 수요... 생체 인식 강자 '라온시큐어'

모바일 정보 보안 국내 1위 꿰차
생체인식 매출 증가 덕 올해 큰폭 실적개선

  • 기사입력 : 2017년11월20일 09:51
  • 최종수정 : 2017년11월20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민주 전문기자] "머지 않아 무인 자동차가 대중화되면 사물 간의 소통을 방해하는 해커가 등장할테고, 인공지능(AI)이 보편화되면 AI 작동을 방해하는 해커가 나올 겁니다. 신기술이 등장하는 한 보안 수요는 영원할 것이고, 저희 라온시큐어는 성장할 겁니다."

정보 보안 솔루션 기업 라온시큐어는 올해 실적 개선을 이뤘다. 올해 1~9월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 129억원, 영업이익 3억2000만원, 당기순이익 3억7000만원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과 유사하지만 매출액이 전년비 19% 증가했다. 지문, 홍채 등 생체인식 관련 매출 비중이 늘어난 덕이다.

정보 보안 솔루션이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업무에 채택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이들 기기가 기업 정보 유출에 악용되는 것을 막아주는 서비스다. 진입장벽이 높고 모바일 기기의 대중화로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비즈니스 중 하나다.

라온시큐어는 모바일 정보 보안 분야의 국내 1위 기업이다. 암호인증, 백신, 가상 키패드 등을 함께 묶은 모바일 보안 통합 제품 솔루션을 보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15년 5월 세계 최초로 FIDO(Fast Identify Online) 인증을 획득했다. FIDO란 종래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지문, 홍채 등 생체 정보를 이용해 인증하는 방식으로 보안성과 편의성이 뛰어나다. 이 회사의 '터치앤 원패스 솔루션'은 생체인증 정보가 서버에 저장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다.

◆동호회 게임 해킹당한 후 보안산업 미래 확신

이 회사의 설립 과정과 위기 극복의 역사를 말하자면 '국내 1세대 보안전문가'로 꼽히는 이순형(47. 사진) 대표를 빼놓을 수 없다 . 그는 이 회사 최대주주(21.17%)이기도 하다. 이 대표는 "대학 재학 시절 형편이 여의치 않아 서울 용산에서 컴퓨터 조립 아르바이트를 한 것이 정보보안산업에 뛰어든 계기가 됐다"고 했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신기술이 등장할 때마다 정보 보안의 수요도 함께 증가할 것"이라며 "정보 보안 비즈니스의 성장은 영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제공=라온시큐어>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PC통신 동호회를 운영하면 돈벌이가 될 것이라는 말을 듣고 컴퓨터와 모뎀을 구입해 PC통신에 '게임 동호회'를 만들었어요. 그런데 동호회 게임을 누군가 해킹해 마비시키더군요. 인터넷 시대가 열리면 보안이 중요해질 것이라는 생각을 그때 했어요."

그는 정보 보안 사내벤처 창업을 목적으로 미래산업에 입사해 해킹과 보안 전문가들을 만났고, 1995년 소프트포럼(현 한컴시큐어)을 설립했다. 회사는 빠르게 성장해 2001년 코스닥 상장까지 했지만 너무 이른 성공이 오히려 화근이 됐다. 주요 주주사가 지분 전량을 매각하면서 동료들이 떠났고 이 대표도 회사를 그만둬야 했다.

그는 "나와 동료들의 손으로 어렵게 일군 회사를 떠나며 만감이 교차하고 좌절감도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후 그는 미국 유학을 떠나 한동안 공부에 매진했다. 우연히 한국에 돌아와 유망 스타트업 투자 관련 일을 하게 되면서 창업가 정신이 되살아났다고 그는 술회했다.

"패기만만한 창업가들을 접하면서 내면에서 벤처 정신이 솟구치는 것을 느꼈습니다. 열정과 실력을 가진 동료 3명만 있으면 창업은 반드시 성공한다고 확신했죠."

2012년, 그는 동료들과 의기투합해 라온시큐어를 만들었다. 선점자들이 이미 자리 잡은 상황이었지만 창업 성공 경험이 있는 이 대표와 유능한 엔지니어 창업가들이 뭉치자 성과가 빠르게 나왔다. 삼성전자의 공식 파트너사가 됐고, 애플로부터 기술 개발 승인을 받았다.

지난해 초 생체인증 기반 뱅킹 서비스를 신한은행에 국내 최초로 설치했고 NH농협, 현대카드 등에도 공급하고 있다. 8월에는 금융기관들이 금융결제원 공동 FIDO를 최소 비용으로 쉽고 빠르게 자사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터치엔 RS(Relay Service) for 원패스’를 출시했다. 지난해 12월 오픈한 금융결제원 공동 FIDO는 16개 시중은행을 비롯해 증권사, 보험, 카드사 등 59개 금융기관이 참여한 금융 공동 바이오 인증 시스템이다.

[사진설명] 라온시큐어의 FIDO개념도.

경제적으로 어려운 유년 시절을 겪은 이 대표는 임직원들과 함께 급여의 끝전을 모아 가정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들에게 기부하고 있다.

"대학에 합격했지만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해 애태우다가 기적적으로 해결했습니다. 아버님이 라디오에 사연을 보냈는데, 이를 듣고 익명의 기부자들이 등록금을 보내준 겁니다. 작은 관심이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꾼다는 것을 그 뒤로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재능은 타고나며 후천적으로 습득하기 어렵다"면서도 "누구나 1개 이상의 재능을 갖고 태어나며 이를 스스로 발견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성공의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 한양대 화학공학과 졸업(1996), 연세대 경영학 석사(2006), 건국대 경영학 박사(2011). 미래산업 보안연구소 연구원(1995~1999), 소프트포럼 창업멤버 및 경영총괄 부사장(1999~2008), 라온시큐어 설립(2012)

 

[뉴스핌 Newspim] 이민주 전문기자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