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김정호의 4차혁명 오딧세이] 구글이 자율주행차 개발에 나선 '진짜' 이유

자율주행차는 인간의 가장 사적인 정보가 생산되는 곳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저장...상업성 무궁무진

  • 기사입력 : 2017년10월26일 10:44
  • 최종수정 : 2017년10월27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스스로 알아서 움직이는 자율주행시대, 10년내 온다

자율주행차는 레벨 0, 1, 2, 3, 4, 5 의 여섯 단계로 구분한다. '레벨 0' 단계의 자율주행차는 완전히 운전자가 제어하는 수동 자동차다. '레벨 1'은 조향, 가감속 등 일부 자동장치의 보조를 받는 수준이고, '레벨 2'는 차선 유지, 앞차와의 간격 유지 등 부분의 자율주행이다. 요즘 대부분의 고급 승용차가 이 단계에 와 있다.

'레벨 3' 는 일정 구간에서, 예를 들어 자율주행 고속도로 등에서 일정 구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하지만 운전자가 돌발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레벨 4'는 특정 구간에서 자율주행을 말한다. 운전자는 신문을 보거나 영화를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레벨 5'에서는 출발지와 도착지만 입력하면 자율주행 자동차가 알아서 운행해 준다. 운전자 개입 없이 완벽하게 자율 운행하고 주차한다. 이 단계가 되면 무인 자율주행차도 가능하게 된다. 필자는 10년 이내에 '레벨 5' 단계의 자율주행차 개발이 가능하다고 본다.

 

구글, 애플이 자율주행차에 뛰어든 진짜 이유

자율주행차에 관한한 구글과 애플이 가장 활발하게 연구 개발에 나서고 있다. 두 회사의 본업은 스마트폰인데 왜 자율주행차 개발에 진력질주하는걸까?

실은 자율주행차의 자율주행 기능은 '미끼 상품'일 뿐이다. 두 회사가 자율주행차 시장에 뛰어든 진짜 이유는 미래의 데이터 확보 전쟁이 자동차에서 벌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바로 자율주행차는 '빅데이터 발생 장치'이다. 4차 산업혁명은 데이터라는 쌀을 먹고 산다.

현대인이 자동차에서 보내는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이다. 그런데 인간이 생산하는 데이터는 어디에선가 혹은 무엇인가에 보내는 시간에 비례한다. 우리는 스마트폰을 하루에 10시간은 들고 있다. 그만큼 많은 양의 데이터를 생산한다. 그래서 스마트폰이 빅데이터의 1등 플랫폼이다.

우리는 하루 6시간은 침대에서 잔다. 그만큼 침대에서 수면 데이터가 생산된다. 앞으로 '침대는 광고입니다'라는 광고 카피 대신 '침대는 데이터 발생기입니다'라는 광고 카피가 등장할 지 모른다.

자동차 내부는 사적인 공간이다. 그러니 인간의 원초적인 감정과 행동과 구매에 관한 데이터를 생산한다. 그래서 자동차 안에서 만드는 데이터는 매우 정직하다. 입력하면 도착지까지 데려다 주는 '레벨 5'에서 자율주행기능은 부가 기능이고 데이터 생산 기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율주행차의 진짜 가치는 '데이터'

자동차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로는 생산자에 대한 정보인 태그(Tag)와 아이디(ID)가 있다. 여기에 덧붙여 위치 정보와 시간 정보도 갖고 있다. 다시 말해 자동차에서 생산되는 모든 데이터는 누가, 어디서, 언제 생산하는지를 알게 된다. 이는 비즈니스의 관점에서 고급 데이터다.

자동차 안에서 운전자의 감정, 음악, 구매 활동뿐만 아니라 운전 습관, 차량 정보, 날씨 정보, 유지 보수 정보, 기름 소비량 등 민감한 개인 정보도 모두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차량 좌석에 센서를 설치하면 운전자의 맥박 등 건강 정보, 안색을 읽을 수 있다. 자동차가 의사 역할을 하는 날이 올 것이다.

자동차게 생산하는 건강 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진단을 내리고 병원을 추천할 수도 있다. 차량 정비소, 주유소도 알아서 간다. 특히 자동차 유지, 운행등과 관련해 수많은 자본 지출을 선점할 수 있다. 기름도 알아서 넣는다. 그러면 자율주행 자동차가 경제활동의 주체가 된다. 지능이 더 발전하면 인간처럼 주민등록 번호를 받고 세금을 낼 수도 있다.

차량이 운행되는 구간의 바깥 사진, 영상도 모두 볼 수 있다. 누구와 전화하고 문자를 주고 받고, 어떤 방송을 보는지 등 통신 및 네트워크 정보도 알게 된다. 누군가 이러한 데이터를 확보하게 되면 예약, 구매, 광고, 보험, 가게 추천 등 무수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다. 이러한 빅데이터 통계를 이용해 미래 상품 기획, 생산과 수요를 예측할 수 있다.

정리해보면, 자율주행 자동차는 껍데기에 불과하고 진짜는 데이터 전쟁이다. 삼성전자에서 구글 스마트폰을 만들지만 진짜 돈 버는 업체는 구글이다. 그들이 데이터를 점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 자동차 경영진은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

 [김정호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과 교수]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