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스타

[스타톡] 이시언 "'나혼자산다' 하차? 전현무 형 대상 받는 날 할래요"

  • 기사입력 : 2017년10월01일 12:34
  • 최종수정 : 2017년10월05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글 장주연 기자·사진 김학선 기자] 배우 이시언(35)이 또 하나의 작품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다만세). 지난 21일 종영한 이 드라마는 죽은 지 12년 만에 그 모습 그대로 돌아온 19살 소년 성해성(여진구)과 그의 첫사랑인 31살 여자 정정원(이연희)의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로맨스다. 

“다들 더운 여름에 고생을 많이 하셨어요. 촬영할 때 한창 더울 때라 힘들었거든요. 더위와 싸우는 게 가장 큰 숙제였죠(웃음). 그래도 현장 분위기는 정말 좋았어요. 매 순간 좋은 배우들과 함께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죠. 지금은 그냥 시원섭섭하네요.”

극중 이시언은 성해성의 친구이자 경찰 신호방을 열연했다. 오지랖 넓고 경솔해 사서 고생하는 스타일이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속이 깊은 따뜻한 남자. 부모님이 운영하는 떡집을 물려받기 싫어 경찰이 됐는데 막상 경찰이 되고 보니 천직이 따로 없다. 

“경찰이라고 해서 뭘 참고하지는 않았어요. 예전에 거기에 대해 고민한 적이 있었는데 배성우 형이 그러셨죠. ‘왜 그걸 고민하느냐, 네가 진짜 경찰이라고 생각해봐라, 목소리를 깐다는 등의 생각에서 벗어나’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도 그렇게 접근했죠. 물론 하면서 배운 것도 많아요. 특히 이번에는 안해 봤던 톤이 많아서 감정 전달 공부도 많이 됐죠. 확실히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안해봤던 톤 중에는 로맨스도 포함돼 있다. 극중 여진구와 이연희가 첫사랑의 풋풋함을 그렸다면, 이시언은 박진주와 달콤살벌 로맨스를 만들었다. 물론 당사자인 이시언은 이 로맨스가 누구보다 불편(?)했다. 서울예술대학 선후배이자 절친인 박진주와의 남다른 친분 때문이다.

“시놉시스에는 상대역이 ‘미모의 요가 강사’라고 소개돼 있었어요. 엄청 기대했죠. 근데 저랑 가장 친한 (박)진주를 캐스팅하셨더라고요(웃음). 우리한테는 그런 연기가 너무 어려워요. 차라리 수갑 프러포즈는 나아요. 진짜 힘든 건 반지 신이었죠. ‘널 사랑해’ 같은 오글거리는 대사를 하는 것도, 질투하는 감정도 너무 어색했어요. 물론 친한 배우와 해서 좋았지만, 모르는 사이였다면 더 좋았겠다는 거죠(웃음).”

이제는 이시언과 떼놓을 수 없는 프로그램,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이야기도 이어졌다. 그는 지난해 9월부터 ‘나 혼자 산다’ 멤버로 합류, 특유의 친근하고 소탈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세 얼간이(이시언, 기안84, 헨리) 중 1얼로 맹활약 중이다.

“고마운 프로그램이죠. 무명인 저를 먹고살게 해줬으니까요(웃음). 정말로 감사해요. 사실 처음에는 단발성이었어요. 근데 반응이 좋아서 계속하게 됐죠. 물론 재밌기도 했고요. (전)현무 형, (박)나래, 달심이(한혜진), 그리고 2얼 모두 각자 캐릭터가 있어서 좋게 봐주시는 듯해요. 사석에서 만나지는 않아요. 방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죠. 하하. 사실 요즘 다들 너무 바빠져서 시간 맞추기가 쉽지 않아요.”

그의 말대로 ‘나 혼자 산다’는 대중에게 이시언이라는 이름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배우에게 예능 출연은 긍정적 효과만 주지 않는다. 무엇보다 특정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탓에 연기 활동에 제약이 생긴다는 점이 그렇다. 

“사실 드라마 찍을 때는 거의 안해요. ‘다만세’ 때도 그랬죠. 연기 몰입의 이유도 있고 시간이 없기도 하고요. 근데 예능 하면 작품이 안들어오고 역할이 한정돼서 대개 꺼리잖아요. 저도 걱정이 됐고요. 근데 전 오히려 이거 하고 작품이 더 많이 들어오고 있죠. 그래서 그런 불문율을 깨보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 물론 그래도 언젠가 떠나겠죠? 그건 전현무 형 연예대상 받는 날?(웃음)”

대세 배우답게 그의 다음 스케줄은 빡빡하다. 먼저 가장 가까운 작품은 오는 11월 방영 예정인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절친 조정석과 함께 하는 이 드라마에서 이시언은 한때 대한민국 칼잡이들의 우상이었던 전설적인 인물 용팔이 역을 맡았다.

“최근에 리딩했는데 굉장히 잘 될 듯해요. 아마 조정석 형의 또 다른 인생작이 탄생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저 역시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 중이죠. 특히 이번에는 액션에도 도전했고 경상도 사투리도 써요. 근데 사투리가 많이 어색해져서 이번 명절에 부산 내려가면 친구들에게 배워오려고요(웃음).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모습 2%라도 보여드릴게요.”

[뉴스핌 Newspim] 글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사진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