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임용절벽 교대생 동맹휴업’···교원수급실패냐 이기주의냐

6일 서울 교대 시작으로 전국 10개 교대 동맹휴업
“교원수급계획 실패 인정하고 선발인원확대” 주장
“초등교, 교대위해 존재하는것 아냐” 싸늘한 여론도
교육당국 “학령인구 감소로 전체 교원 감축 불가피”

  • 기사입력 : 2017년09월08일 13:57
  • 최종수정 : 2017년09월08일 1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규희 기자] 서울지역 초등교원 선발 인원 ‘임용 절벽’ 사태에 서울교육대학 학생들이 동맹휴업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교원 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교대생을 향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이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여건 개선을 목표로 한 중장기 교원수급계획 수립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6일부터 릴레이 동맹휴업에 돌입했다. [뉴시스]

지난달 3일 서울시 교육청은 2018학년도 공립 초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 선발예정인원을 전년도 846명의 8분의 1 수준인 105명으로 사전 예고했다.

‘임용 절벽’ 사태에 빠지자 서울교대 학생들을 중심으로 이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정부가 교원수급 계획 실패를 인정하고 선발 인원 확대”를 요구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은 “정부가 중장기 교원수급 계획을 수립하고 학급당 학생 수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 수준으로 감축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교육당국은 기존 예고된 정원대로 그대로 배정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원 수급 조절에 실패했다는 비판에 교육부도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에 나섰으나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전체 교원 감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도 자구책을 검토하고 있지만 선발 인원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진 않는다. 경력 10년 이상 교원을 대상으로 선발해 1년 간 대학 해외기관 연수 등을 보내는 ‘학습연구년 특별연수’ 인원을 대폭 늘리는 방안과 자율연수휴직제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연수 인원 확대에 따른 비용 증가와 이들이 학교로 복직했을 때 자리가 부족한 상황이 생긴다는 비판이 있다.

교원 선발인원 확대를 요구하는 교대생들을 바라보는 여론도 차갑다. 특히 초등임용보다 극심한 경쟁을 겪고 있는 중등임용 준비생들과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청년층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2년째 임용시험을 준비 중인 최모씨(25)는 “초등임용 경쟁률은 사실상 1 대 1에 가깝다. 서울지역만 선발인원이 급감했지 다른 지역에는 선생님을 못구해서 난리라더라”며 “중등임용은 T.O(인원편성)가 한 자리도 안나오는 경우도 많다. 지나친 이기주의”라고 했다.

취업준비생 백모씨(29)도 “초등학교 선생님이 될 수 있는 방법은 교대입학 밖에 없다. 사실상 대학 입학이 임용, 정년까지 보장하는 셈인데 우리나라 어디에서 이런 곳이 없다”며 “아이들이 줄어들어 교원 감축은 당연하다. 학교가 교대생들 취업시켜 주려고 만든 곳이 아니다”고 전했다.

한편 전국 교대생들은 정부의 중장기 교원수급 계획 수립을 촉구하며 지난 6일부터 동맹 휴업에 들어갔다. 6일 서울교대를 시작으로 8일 전주교대, 대구교대, 진주교대 등 전국 10개 교대가 차례로 동맹휴업한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