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私교육 死교육] ‘떴다 공부방’···몸값 치솟자 음지로 파고든 사교육 스타강사

  • 기사입력 : 2017년09월06일 11:22
  • 최종수정 : 2017년09월06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오채윤 기자] “‘200만원 내고 학원 다닐 거면, 저한테 오세요. 150만원에 해드릴게요’라고 하면 거절 할 학부모가 몇이나 될까요?”

학원 강사로 활동하다 영역을 바꿔 개인 과외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많다. 학교 교육과정을 반영해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하기 위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을 도입했으나 ‘음지 고액 과외’는 여전히 존재하는 셈이다.

서울 대치동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쳤다던 A(29)씨는 최근 개인 과외로 영역을 바꿨다. 김씨는 "학원 동료 중 많은 수가 이런 식으로 학생들을 데리고 나갔다"며 "학원에서 학부모들에게 요구하는 금액의 70%도 안되는 가격을 제시하면 누가 거절하겠느냐"고 반문했다.

덧붙여 "실제 대치동의 '스타 강사'로 유명했던 한 강사는 자신들을 따르는 학생들을 학원에서 빼내 개인 그룹 과외 수업을 듣도록 유도했다"고도 했다.

특히 "수업료는 현금으로 받는다. 학원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이기 때문에 학부모도 별다른 의문을 가지지 않았고, 나도 이게 불법이라는 생각은 전혀 못했다"고 한다. 이어 "강남 학원가 밀집 아파트에 이런 과외가 이뤄지는 집이 한 두 집이 아니다"고 귀띔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학원 내부 전경.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오채윤 기자

지난 3월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영어학원 강사로 일했던 B(33)씨는 이른바 ‘고스펙 대졸자’다. 어린 시절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고등학교까지 마치고 귀국해 서울 명문 사립대를 졸업했다.

졸업 전 외국계 기업에서 인턴 활동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B씨는 취업 시장에서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이것저것 해봤지만 취업이 잘 안됐고, 겨우 취업에 성공해도 가지고 있는 ‘스펙’이 아까운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제가 가지고 있는 강점을 살리면서도 수입이 만족스러운 일이 뭘까 생각했을 때 떠오른 게 학원 강사였다. 하지만 친한 선배가 ‘웬만하면 학원 강사는 하지 마라’고 했다. 예전만큼 돈을 못 번다는 게 이유였다”며 “돈도 많이 벌 수 있는 개인 과외를 해야겠다고 생각 했습니다” 고 말했다. B씨처럼 개인 과외 사업에 뛰어든 사람들의 수는 정확히 통계치를 낼 수조차 없는 실정이다.

자유한국당 김진영 의원은 “공동주택에서 이뤄지는 ‘개인과외교습’의 불법 운영 및 학원법 위반사항에 대한 지도와 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김 의원은 "허가기준 및 신고절차 등에 대한 인지 부족으로 불법으로 운영되는 곳이 있어도 속수무책이다"며 "법률에 따라 교육감은 지도와 감독을 통해 건전성을 확보해야 하지만 민원확인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뉴스핌 Newspim] 오채윤 기자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