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떠오르는 뉴비즈, 먹거리 천국 온라인 신선식품 플랫폼

두자리 수 성장세, 2020년엔 100조원 시장 형성
알리바바, 오프라인으로도 신선식품 영토 확장

  • 기사입력 : 2017년08월10일 16:55
  • 최종수정 : 2017년08월10일 1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중국의 온라인 신선식품 플랫폼이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면서 황금시대를 맞고 있다. 또 최근 중국 유통업계에서 불고 있는 ‘신소매’(新零售) 트렌드와 접목되면서 오프라인으로도 영토를 확장하고 있는 추세다. 

시장조사기관 중상산업연구원(中商产业研究院)에 따르면 올해 중국신선식품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64.1% 증가한 1500억위안(약 25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향후 매년 두 자리 수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2020년이면 시장규모가 6000억위안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온라인 신선식품 플랫폼이 바쁜 업무로 인해 쇼핑할 시간이 없는 젊은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분석했다.또 스마트 폰에서 클릭 몇 번이면 집으로 배송해 주는 탁월한 편의성과 높은 품질의 식품을 무기 삼아 앞으로도 고속 성장을 실현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런 막대한 성장잠재력을 바탕으로 알리바바,징둥(京东),바이두 등 중국의 거대 IT 공룡기업들도 신선식품 시장에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편리한 구매,고품질의 수입식품이 핵심 경쟁력

중국 온라인 신선식품 플랫폼들이 편리함과 높은 가성비의 고품질 식품을 내세워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 리서치(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65%의 소비자가 번거롭게 매장에서 쇼핑할 필요가 없다는 점을 온라인 신선식품 플랫폼의 최대 강점으로 꼽았다. 외출할 필요 없이 온라인만으로 쇼핑이 완료되는 편리함이 핵심 경쟁력이라는 분석이다. 다음 순으로 다양한 종류의 식품 구비(44%), 수입 식품구매(38%)가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요소로 나타났다.

상품 구성면에서 기존 마트와 비교해 볼 때 온라인 업체는 소비자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 신선 식품 중 판매량이 가장 높은 수입 과일의 경우 제철 과일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하기 힘든 두리안, 아보카도와 같은 수입 품종을 구비해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주고 있다.

특히 다양한 국가의 식품을 쇼핑할 수 있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 징둥(京东)이 투자한 톈톈궈위안(天天果园)의 경우 남미산 자몽,미국산 체리,뉴질랜드산 사과가 대표적인 히트 상품이다. 고객들은 온라인 몰을 통해 다양한 원산지의 채소,과일,유기농 식품을 쇼핑할 수 있어 구매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다.

가격면에서도 소비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신선식품을 구입할 수 있다. 온라인 업체들의 경우 직접 해외 현지업체와  대량으로 식품을 거래해 가격 우위를 점하고 있다. 또 오프라인 매장의 신선제품은 가격의 30%가 물류 및 유통마진이지만 온라인에서는 유통 단계가 축소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그 밖에 20대~30대의 신세대 고객들이 온라인 신선식품 구매에 열광하면서 주력고객으로 부상하고 있다.

아이리서치(i-research)의 통계에 따르면, 26세~35세의 젊은 고객들이 전체 온라인 신선식품 소비자의 53.80%를 차지해 과반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또 여성과 남성 고객 비중은 각각 57%, 43%를 기록했다.

<자료=I-research>

◆ 첨단 물류시스템 도입으로 경쟁력 강화

온라인 신선식품업체들이 경쟁적으로 물류 시스템을 강화하면서 소비자들의 편의성도 대폭 개선됐다.

특히 온라인 신선식품 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콜드체인시스템(신선물류시스템, Cold Chain)이 급격히 발달하기 시작했다. 콜드체인시스템은 식품 품질을 유지시키는 동시에 빠른 배송을 실현한다.따라서 온라인 플랫폼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평가된다. 관련 자료에 따르면 현재 중국 온라인 업계의 신선식품의 당일 배송률은 52.5%에 달하고 익일 배송 비율은 60%를 상회한다.

이와 관련해 업계 1위인 알리바바 산하 톈마오성셴(天猫生鲜)은 최근 글로벌 10대 식품 원산지 배송 계획을 발표했다. 뉴질랜드,노르웨이,아르헨티나 등 10개국 수입 신선식품을  중국 11개 도시에 걸쳐 48시간 안에 배송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맞서 경쟁업체인 징둥성셴(京东生鲜)은 자체 첨단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캐나다산 랍스터를 산지에서 소비자의 식탁까지 최대 48시간 안에 배송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징둥은 40여개국 300여 도시를 연결하는 전용 항공 물류망을 보유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신선식품 시장의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알리바바가 투자한 허마셴성(盒馬鮮生)의 경우 베이징,상하이의 13개 매장에서 3km이내 지역 30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허마셴성은 지난 2016년 1월 상하이에 첫 선을 보인 온·오프라인 통합형 마트다. 이 업체는 ‘신선식품+식료품+전자상거래+배송’을 결합시킨, 마윈이 주창한 ‘신소매’의 1호 프로젝트로 꼽힌다.

허마셴성은 단순한 ‘마트’라기 보다는 ‘체험형 매장’으로 분류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 장을 볼 목적이라면 스마트 폰으로도 주문이 가능하지만 소비자들이 허마셴성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이유는 제품 신선도를 눈으로 직접 확인한 뒤 고를 수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식재료를 조리해서 완제품으로 판매하는 식사 코너가 별도로 마련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