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중국 화웨이-텐센트, 이용자 정보 수집-소유권 충돌

텐센트 "화웨이가 스마트폰서 위챗 이용자 정보 수집"
화웨이 "이용자 동의 얻어 수집…사생활 침해 아냐"

  • 기사입력 : 2017년08월04일 15:30
  • 최종수정 : 2017년08월04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기 기자] 중국의 대표기업 화웨이와 텐센트가 이용자 정보를 둘러싸고 충돌해 주목된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하기 위해, 텐센트 같은 소셜 미디어 서비스 기업들은 이용자의 활동 패턴을 파악하기 위해 각각 이용자 정보를 탐내는 양상이다.

지난 3일 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최대 스마트폰 제조회사 화웨이가 지난해 12월 출시한 스마트폰인 아너 매직을 활용해 중국 최대의 메신저 서비스인 텐센트 위챗에서 주고받는 메시지를 포함한 이용자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위챗으로 약 10억명에 이르는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텐센트 측은 화웨이가 사실상 자사의 데이터를 훔쳐가고 있으며 위챗 이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중국 당국의 개입을 요청했다.

<출처: 블룸버그통신>

이 사안에 대해 화웨이는 아너매직과 위챗 이용자의 동의를 얻어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만큼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용자 스스로가 스마트폰의 세팅을 변경해 협조하고 있다는 얘기다.

화웨이는 "모든 이용자 데이터는 이용자 본인들에게 속한 것이지, 위챗이나 아너 매직에 속한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중국 당국의 테스트에서 프라이버시 관련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텐센트의 개입 요청에 대해 당사자들의 해결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텐센트는 "우리는 이용자와 업계 전반에 도움이 되는 건전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당국은 물론 이통사, 스마트폰 제조사, 앱 개발자를 포함한 이해당사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고 화웨이와의 분쟁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양사의 충돌은 이용자 데이터의 가치가 갈수록 높아지는 상황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하기 위해, 텐센트 같은 소셜 미디어 서비스 기업들은 이용자의 활동 패턴을 파악하기 위해 각각 탐을 내는 것.

스마트폰의 차별성이 떨어지자 화웨이를 비롯한 제조사들은 AI를 경쟁을 헤쳐나갈 돌파구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는 거대 인터넷 기업들이 철저히 관리하고 보호한다는 것이 걸림돌이다.

위챗과 화웨이는 전에도 충돌한 바 있다. 양사의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탓에 아이폰에는 위챗페이의 지문 인증 기능이 들어가 있지만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이를 이용할 수 없게 돼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