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벤츠, 수입차 판매 1위 탈환...BMW 2위로 밀려

6월 수입차 총 판매 전월比 22.6% 증가

  • 기사입력 : 2017년07월06일 10:37
  • 최종수정 : 2017년07월06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선형 기자] 벤츠가 국내 수입차 시장 1위 자리를 탈환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6월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증가한 2만3755대로 집계됐다.

메르세데스 벤츠 더 뉴 E-클래스 쿠페.<사진=벤츠코리아>

벤츠는 이 기간 7783대 판매하며 BMW(5510대)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 4월과 5월 두 달 연속 1위였던 BMW를 제친 것이다.

벤츠와 BMW를 뒤이어 혼다가 1750대를 판매해 3위에 올랐으며, 렉서스 1272대, 포드 1173대, 랜드로버 962대, 도요타 892대, 미니 841대, 볼보 693대, 크라이슬러 648대, 닛산 548대, 재규어 494대, 포르셰 279대, 푸조 275대, 인피니티 271대, 캐딜락 203대, 시트로앵 99대, 벤틀리 29대, 피아트 20대, 롤스로이스 11대, 람보르기니 2대를 판매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300 4MATIC(1280대), 메르세데스-벤츠 E220d 4MATIC(737대), 렉서스 ES300h(727대) 순이었다.

배기량 별로는 2000㏄ 미만이 1만3699대로 57.7%의 점유율을 차지했으며, 2000cc~3000cc 미만 8278대(34.8%), 3000cc~4000cc 미만 1230대(5.2%), 4000cc 이상 545대(2.3%), 전기차 3대(0.0%)로 나타났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3755대 중 개인구매가 1만5434대로 65.0% 법인구매가 8321대로 35.0%였다.

윤대성 KAIDA 부회장은 “6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해소와 신차효과 등으로 인해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