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한솔제지, 신성장 동력 특수지로 재도약 '박차'

감열지 중심 특수지 기계장치에만 3년간 787억원 투자 계획

  • 기사입력 : 2017년07월04일 10:57
  • 최종수정 : 2017년07월04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함지현 기자] 제지업계 1위 한솔제지가 신성장 동력인 특수지를 발판으로 삼아 재도약에 나서고 있다.

컴퓨터나 모바일 등의 발달로 인해 매출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일반 인쇄용지의 성적이 주춤하자 새로운 성장성이 기대되는 고부가가치 특수지를 대안으로 키워가고 있는 것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솔제지는 감열지를 주축으로 하는 특수지 생산을 위해 3년간 787억원을 투자한다. 한솔제지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3485억원, 영업이익은 1164억원이었다.

올 초 한솔홀딩스 자회사인 한솔아트원제지를 흡수합병한 이후 아트원의 설비를 감열지 설비로 전환하는 것을 비롯한 보완투자에 이미 536억원을 투자했으며, 향후 250억원 가량의 추가 투자도 단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투자는 대부분 감열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한솔제지 전체 매출 비중 가운데 특수지가 25%정도인데, 그 중 70%가 감열지일 정도로 주력제품으로 꼽힌다.

감열지는 한쪽면에 화학물질을 발라 열을 가하면 색이 나타나는 특수지로 영수증이나 은행 대기표, 영화 티켓 등에 자주 쓰인다. 일반 인쇄용지보다 가격도 2배 이상 높으며 매년 5%씩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한솔제지는 기존 아트원제지의 신탄진공장의 생산설비 설치가 완료되는 2019년에는 일본의 오지제지나 독일의 쾰러를 넘어 감열지 생산량 글로벌 1위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해외영업 조직 중 감열지 고객팀이 따로 구분돼 있을 정도로 공을 많이 들이고 있는 분야다.

한솔제지는 감열지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부가가치 특수지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휴대폰 배터리나 변압기, 발전기 등에 글자를 새길 수 있는 절연용지인 아라미드 페이퍼를 통한 수익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아라미드 페이퍼는 일반 인쇄용지보다 가격이 50배가 넘는 고부가가치 특수소재로 꼽힌다.

뿐만 아니라 잉크젯이나 부직포 벽지 등 특수지류 신제품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회사측은 고급 종이 수요증가와 IT기술의 향상에 따른 다양한 기능지 출현으로 특수지 시장규모가 점차 커져가고 있는 만큼 타 종이부문보다 성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솔제지 관계자는 "특수지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만큼 향후 전체 매출 중 30%까지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특히 주력 제품인 감열지는 범용적으로 많이 쓰이는 특수지라 한솔제지로서는 대대적인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고 향후 집중적인 마케팅도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함지현 기자 (jihyun03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