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영상) '군함도' 류승완 "송중기, 촌스러워"…김수안 "잘생긴 공유 vs 성격 좋은 황정민" 폭소

  • 기사입력 : 2017년06월16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6월16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장주연 기자] 류승완 감독이 배우 송중기에 애정(?)을 드러냈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융에서는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에는 메가폰을 잡은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한이 자리했다.

이날 류승완 감독은 송중기 캐스팅 과정을 묻는 말에 “‘태양의 후예’ 전이었다. 과연 이 배우가 제대 후 첫 영화를 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이 아닌 영화를 선택해줄까 반신반의하면서 대본을 보냈다. 근데 갓 제대해서 그런지 너무 흔쾌히 수락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 모두 운이 좋았던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류승완 감독은 송중기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보기와는 다르더라. 처음에는 깍쟁이 같고 차가울 줄 알았다. 솔직히 말하면 좀 촌스러웠다. 우직하다 못해 꾸밈도 없었다. 감독과 만났을 때 어느 정도 꾸밀 법한데 너무 꾸밈이 없었다. 이 영화를 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얘기하는 게 너무 고마웠다”고 밝혔다.

감독 류승완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그의 인성도 칭찬했다.

류승완 감독은 “현장에서 감동 받은 적이 있다. 높은 곳 촬영이 많았는데 거기 올라가 있으면 왔다 갔다 못해서 힘들다. 누가 봐도 담배 한 대가 그리웠을 상황이다. 근데 송중기가 다른 배우 담배에 직접 불을 붙여주더라. 늘 그런 식이었다. 조단역 배우부터 분장, 조명, 분장, 촬영 스태프들이 움직이면 하나하나 다 배려했다. 이미지 관리가 아니라 천성인 것”이라고 극찬했다.

이에 송중기는 “소재가 주는 진중함도 있었지만, 시나리오도 너무 재밌었다. 영화가 너무 재밌을 것 같아서 역할에 상관없이 했다. 감독님이 원탑 아니라고 말씀하셨지만 그런 것은 중요하지 않았다. 저 역시 류승완 감독님을 존경하고 영화들을 좋아했다. 저 역시 감독님 영화를 보면서 촌스러워서 좋았다”고 말했다.

류승완 감독은 “봐라. 사람이 꾸며야 하는데 이렇게 꾸밈이 없다”고 받아쳤고, 송중기는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다”고 해명(?)하며 “지금까지 이 선택을 단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다. 배우로서 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의미 있는 작품을 한 것 같다. 이제는 관객분들이 판단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군함도'에서 부녀 호흡을 맞춘 황정민과 김수안(왼쪽), '부산행'에서 부녀 호흡을 맞춘 김수안과 공유 <사진=뉴스핌DB>

한편 이날 김수안은 극중 부녀 호흡을 맞춘 배우 황정민의 매력으로 ‘성격’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김수안은 “‘부산행’(2016)에서는 공유가 ‘군함도’에서는 황정민이 아빠다. 차이점이 무엇이냐”는 MC 박경림의 질문에 “공유 아빠는 잘생겼다. 반면 황정민 아빠는 성격이 츤데레 같은데 그 성격이 마음에 든다”고 답했다.

“야, 너 말 잘해라”라며 긴장하던(?) 황정민은 김수안의 귀여운 대답에 결국 웃음을 터뜨렸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