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국 핫!이슈] 메르켈 독미보다 독중관계에 방점, 징둥 호텔급 기숙사 부러움 한몸에

  • 기사입력 : 2017년06월02일 15:53
  • 최종수정 : 2017년06월02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5월 29일~6월 2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환영행사장, 독일 메르켈 총리와 중국 리커창 총리의 모습 <사진=신랑차이징(新浪財經)>

◆ 트럼프엔 불만 표시, 독일 찾은 리커창엔 친밀감 과시

금주 중국 리커창 총리와 독일 메르켈 총리의 만남이 중국 누리꾼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메르켈 총리가 독일을 방문한 리커창 총리를 특별히 환대하며 친밀감을 대외에 과시한 것. 이에 대해 각국 매체들은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불만을 표했던 메르켈 총리가 중국과의 관계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31일(현지시간), 독일 총리공관에서는 중국 리커창 총리 독일 방문 환영 행사가 개최됐다. 양국 총리의 이번 만남은 지난 2013년 리커창 총리의 취임 이후 9번째다.

리커창 총리는 이날 반세계화, 보호주의 경향을 경계하며 무역 자유화, 투자간소화, 독일과의 상호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실망감을 표했던 메르켈 총리 역시 공식 행사 외 별도로 환영 만찬을 마련하는 등 리 총리 방문에 유난히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은 중국과 무역투자, 금융, 신에너지차,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길 원한다”고 손을 내밀었다. 이어 독일의 ‘인더스트리 4.0’과 중국의 ‘중국제조2025’를 연계해 G20(주요20개국) 틀 안에서 협력의 폭을 넓혀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두 총리의 화기애애한 만남은 중국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금일(2일)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JD닷컴(징둥) 기숙사 내부 <사진=바이두>

◆ '세젤부' 징둥 호텔급 기숙사, 류 회장의 통큰 복지

최근 호텔급 시설을 갖춘 JD닷컴(京東 징둥) 직원 기숙사의 내부 사진이 공개되며 세간의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류창둥(劉强東) 회장이 13억위안(한화 2100억원)을 투자해 지었다는 JD닷컴 기숙사. 깔끔한 인테리어에 푹신해 보이는 침대, 텔레비전, 책상, 소파는 물론이고 테라스까지, 그야말로 하루에 쌓인 피로를 말끔히 씻어줄 것 같은 공간이다.

중국 대표 전자상거래업체인 JD닷컴은 중국 기업 중에서도 최상급 직원 복지로 유명하다. 특히 구내 식당은 평균 20위안(3300원) 내외의 저렴한 가격과 첨단 기술이 결합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정해진 식사 시간이 지나면 할인 판매를 진행하고 야근하는 직원들에게는 무료 식사가 제공된다.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은 “류회장님, 절 거둬주십시오” “징둥 칭찬해”라고 열광하는 반면, “저건 중간 관리자 이상에만 해당되는 혜택”이라며 “아무나 그 자리에 올라갈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충고하는 다소 이성적인(?) 반응도 눈길을 끌었다.  

<출처=중궈뤼유신원왕(中國旅遊新聞網)>

◆ 2017 단오절 ‘일대일로’ 여행지 인기, 소비 작년 2배로 증가

올해 단오절 연휴 동안 8000만명 이상의 중국인이 국내 및 해외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여행지 가운데에서는 동남아 국가와 ‘일대일로(一帶一路)’ 인접 국가가 중국인의 선택을 받았다. 단오절 중국인 1인당 평균 소비액은 작년 단오절에 비해 2배로 증가한 2000위안에 달했다.

한편 이번 단오절에는 중국인의 해외여행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30일, 중국 국가여유국(國家旅遊局)이 발표한 ‘2017년 단오절 연휴 여행시장 총결산’에 따르면, 올해 단오절 해외여행을 떠난 중국인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2% 늘어난 271만명이었다.

중국인들이 선택한 인기 해외여행지는 방콕, 푸켓, 발리, 도쿄, 오사카 등이었다. 특히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 여행상품 예매 열기는 예년 수준을 능가했다. 일년 전인 지난 2016년 단오절에 비하면 예매율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일대일로 정책의 영향으로 올해 단오절에는 일대일로 인접 국가 역시 핫한 여행지 중 하나로 급부상했다. 러시아, 폴란드, 헝가리, 체코 등 동유럽 국가들을 찾는 여행객 수요가 소폭 상승했다.

한편 단오절 연휴는 중국 국내 여행 소비에도 불을 지폈다. 특히 올해 단오절에는 자녀 위주의 연휴를 즐기는 가족단위 여행객이 많았다. 연휴가 끝나는 바로 다음날이 중국의 어린이날(兒童節 6월1일)이었기 때문. 이에 따라 전국 각지의 놀이공원, 동물원, 해양공원 등 각종 테마공원들이 가족 방문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