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SK(주) C&C, 선사 대상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 개발

화물의 실시간 위치 공유..운송 시간 단축 및 비용 절감 기대

  • 기사입력 : 2017년05월16일 15:09
  • 최종수정 : 2017년05월16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심지혜 기자 ] 금융에 편중됐던 블록체인이 물류 분야로 확장된다. SK㈜ C&C(사업대표 안정옥)는 국내외 선사(船社)들을 위한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6일에 밝혔다.

SK㈜ C&C의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는 물류 데이터를 중앙 집중형 서버에 기록·보관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선주∙육상 운송업자∙화주 등 물류 관계자 모두가 개인간(P2P) 네트워크로 물류 정보를 전달받아 공유∙관리하는 방식이다.

가장 큰 특징은 물류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해 원천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화물의 위치와 상태에 대한 투명한 관리를 지원 한다는 점이다.

컨테이너 화물의 위치 정보는 물론 컨테이너의 온도∙습도의 관리 정보가 인위적 개입 가능성을 차단하면서 자동으로 수집되고 물류 관계자 모두에게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화물 운송 수단이 육상에서 해상, 해상에서 육상으로 바뀌더라도 화물 내용과 상태를 확인하고 새롭게 등록할 필요 없이 데이터의 내용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화주들은 자신의 화물을 추적하고 관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며 운송 중 관리 부실로 발생할 수 있는 과실에 대한 실시간 파악∙대처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SK㈜ C&C는 선하증권(B/L), 신용장(L/C)과 같은 각종 거래원장을 블록체인에 등록해 원본임을 보장하고 안전하게 유통할 수 있는 구조를 개발했다. 한국발~상해착 컨테이너 화물을 대상으로 시범 적용 테스트도 마쳤다.

오세현 SK㈜ C&C DT사업개발부문장은 “글로벌 물류 시장의 이해관계자들을 블록체인으로 묶음으로써, 해운사들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블록체인 기반 e-물류 네트워크가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