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영상] '외부자들'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전여옥 "범죄행위" 정봉주 "성범죄 불감증"

  • 기사입력 : 2017년04월29일 13:4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9일 1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외부자들'에서 홍준표 후보의 강간 모의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강간 모의 논란을 둘러싼 사퇴 요구에 대해 살펴봤다.

최근 홍준표 자서전의 에피소드 중에 돼지발정제로 여학생 강간 모의를 한 내용이 논란이 되면서 다른 대선 후보들이 사퇴 요구를 했다. 반면 홍준표 후보는 사과했다고 버티는 중.

전여옥은 "이건 너무 심각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 범죄행위다. 이런 글을 책에 쓴 것도 기가 막히지만, 인생에서 가장 큰 악재가 터진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정봉주는 "대학교 1학년때 사건처럼 보이지만, 이 책을 쓴 무렵이 2005년도다. 그때 홍준표 후보는 3선 의원 때다.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여기자 성추행으로 탈당 당했던 무렵. 성문제에서 의식 수준이 예민하고 민감하게 받아들여질 이 시점에 3선 의원이 아무렇지도 않게 썼다는게 도덕 불감증, 성범죄 불감증이다"고 말했다.

진중권은 "자랑끼다. 남자들 무용담처럼 늘어놓는 과시욕이다. 의식 상태가 문제라는 거다"고 지적했다.

안형환은 "입도 무거워야 하고 행동도 무거워야 한다. 대선후보급 전에는 다 묻히는데, 대선후보가 된 순간 다 까발려진다. 지방선거와는 다르다. 이 글 쓸 때는 대선후보가 될 줄 몰랐을 테지만, 무겁지 않게 살아왔던 것들이 이제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전여옥은 "경중의 문제가 아니다. 인간에 대한 예의의 문제"라며 "검사는 정의 사회 구현을 위해 힘써야 하는데, 검사를 오래했던 분이, 정치가 무르익었던 분이 이런 얘기를 썼다는게 충격이다"고 말했다.

한편, 채널A '외부자들'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