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영상] '비정상회담' 미키 김 출연, 워킹맘&대디의 육아휴직 토론…여성 대표 에바·이다·올리비아·나쯔미 참여

  • 기사입력 : 2017년04월24일 22:5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4일 2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수정 기자] '비정상회담'에 G사의 미키 김 전무가 출연한다.

24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워킹맘&대디'에 이야기를 나누는 가운데, 여성 비정상 멤버들이 참여한다. 게스트로는 G사의 미키 김 전무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러시아에서 온 에바, 스웨덴에서 온 이다, 프랑스 워킹맘 올리비아, 일본에서 온 정치외교학과 학생 나쯔미가 참여해 한층 다채로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세계 청년들의 꿈의 기업, G사의 미키 김 전무가 출연해 "남자들도 육아휴직을 보장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한다.

MC 성시경은 "일하면서 가장 애 키우기 좋은 나라가 어디냐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이탈리아 알베르토는 "호주가 좋은 것 같다. 날씨가 좋고 자연도 너무 아름답다"고 말했다. 중국 왕심린은 "미국에서 아이를 키우고 싶다. 영어를 모국어처럼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복지 천국 스웨덴은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 1등으로 이미 입증된 바 있다. 그러나 멕시코 크리스티안은 "심심한 곳에서 아이를 키우기는 좀"이라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스웨덴에만 있는 '라떼파파'의 정체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독일과 프랑스는 제도는 있지만 육아 휴직을 쓸 수 없는 사연을 공개한다.

한편, JTBC '비정상회담'은 24일 밤 10시50분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