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국기업인] 알바출신의 유리여왕, 8조원 몸값 란쓰커지 저우췬페이 회장

기술개발을 신앙으로 삼은 혁신가
세계 스마트폰 유리 M/S 50% 장악

  • 기사입력 : 2017년04월12일 09:32
  • 최종수정 : 2017년04월25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0일 오후 4시0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홍성현 기자] 중국에는 ‘유리’로 성공한 자수성가 억만장자가 두명 있다. 한 명은 자동차 유리 대부 차오더왕(曹德旺), 또다른 사람은 바로 ‘스마트폰 유리 여왕’ 저우췬페이(周群飛) 회장이다. 란쓰커지(藍思科技) 저우 회장은 2017년 포브스 선정 자수성가형 중국 여성부호 1위로 몸값이 74억달러(8조4500억원)에 달한다. 

란쓰커지(藍思科技) <사진=바이두>

위기를 기회로, 스마트폰 유리 업계 히든 챔피언 

저우췬페이 회장이 거느리는 란쓰커지(藍思科技)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품에 사용되는 특수유리의 절반을 생산한다. 시중의 스마트폰 가운데 제품 겉면을 덮고 있는 방호(防護) 유리가 란쓰커지 생산제품일 확률이 50% 이상이라는 얘기다.

삼성, 비오이(BOE) 등 디스플레이업체들이 스마트폰에 탑재될 OLED패널 생산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는 지금, 란쓰커지는 애플, 삼성, 화웨이, 샤오미 등 세계 굴지의 스마트폰업체에 특수유리를 공급하고 있다. 터치기능 탑재 유리 글로벌 최대 공급업체인 란쓰커지는 이 업계 ‘히든 챔피언’으로 꼽힌다.

란쓰커지 저우 회장의 창업 인생은 1993년 시작됐다. 당시 공장에서 일하며 시계 유리 제조와 실크스크린 인쇄 업무를 담당했던 저우페이췬, 그녀는 2만홍콩달러(약 300만원)의 초기자본으로 자신의 회사를 설립한다.

초창기 사업 아이템은 손목시계 실크 스크린 인쇄 분야였다. 이후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가 터졌고, 약속한 대금 지불 능력을 상실한 고객들로 인해 자금난에 빠지고 만다. 이 때 고객이 사용하던 오래된 설비를 대금 대신 받은 저우췬페이는 이를 활용해 회사 사업 분야를 시계 유리 전∙후방 사업까지 확대한다.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지를 발휘한 셈이다.  

그러던 2001년, 저우췬페이는 중국의 한 휴대폰업체에 유리를 납품한 일을 계기로 지금의 란쓰커지를 설립, 휴대폰 유리 제조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휴대폰 유리 시장은 미개척 분야여서 투자자가 중도에 투자를 철회해버리는 상황도 벌어졌다. 하지만 저우 회장은 굴하지 않았다. 그녀는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와의 협력을 성사시켰고, ‘손목시계 가공업체’에서 ‘휴대폰 유리 제조업체’로의 변신에 성공한다.    

현재 란쓰커지는 스마트폰 특수유리 연구개발, 제조, 판매에 이르기까지 산업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회사로 거듭났다. 2015년 3월 18일, 창업판(차이넥스트)에 상장한 란쓰커지는 12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시가총액 630억위안(10조4000억원)을 넘기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주경야독 알바생, ‘스마트폰 유리여왕’ 으로 화려한 변신

란쓰커지(藍思科技) 저우췬페이(周群飛) 회장 <사진=바이두>

저우췬페이 회장을 늘 따라다니는 수식어가 있다. ‘자수성가 부호’와 ‘알바의 달인’이 그것이다. 농촌 출신의 저우췬페이는 5세때 어머니를 잃고 시각장애인 아버지 밑에서 낮에는 아르바이트를, 밤에는 학업에 열중하는 ‘주경야독’ 생활을 해야 했다.

소위 ‘흙수저’ 출신 저우췬페이가 어떻게 중국 대표 여성부호 반열에 오를 수 있었을까? 란쓰커지는 어떻게 조그만 유리 공장에서 글로벌 스마트폰 강자들과 거래하는 납품업체로 성장할 수 있었을까?

저우췬페이는 “학습과 혁신이 그 비결”이라고 대답한다. 그녀는 일을 하면서도 늘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습득했으며, 이런 과정과 시간들이 저우회장에게 ‘휴대폰 유리 여왕’이라는 칭호를 선사했던 것.

2006년 란쓰커지는 전자동 유리 가공 설비를 개발해 휴대폰 유리 생산효율을 대폭 제고시킨다. 이어 2007년에는 끊임없는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선두주자 애플에 납품을 시작하며 비약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후 휴대폰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대세가 된 것은 란쓰커지에게 커다란 호재로 작용했다. 스마트폰 제조를 위한 특수(보호)유리 수요가 대폭 늘어났기 때문이다.

“연구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없이는 죽음만 따를 뿐이다”

저우 회장은 자신의 이 발언에 부응하듯 기술 개발과 혁신에 과감히 돈을 쏟아부었다. 2011년 3D 곡면 유리 등 관련 기술을 개발했고, 지난해 상반기에는 또 6억8000만위안을 들여 3D 곡면 유리 생산 가공 기술을 보완했다. 현재 란쓰커지 3D 유리 월간 출하량은 150만개로, 2017년에는 연간 출하량이 3000만개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2월에는 45억위안(7400억원)을 투자해 둥관(東莞)에 공장을 짓겠다고 선언하며 다시 한번 주목을 받았다. 

알바로 생계를 이어나가던 저우췬페이가 24년만에 이뤄낸 인생역전 신화, 그녀가 앞으로 만들어 나갈 새로운 전설은 어떤 내용일지 세계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