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 13년 만에 복귀…러블리vs보이시 '두 가지 매력' 다 잡는다

  • 기사입력 : 2017년04월03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4월03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이 1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사진=tvN>

[뉴스핌=박지원 기자] 2004 KBS ‘미안하다 사랑한다’ 이후 1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배우 임수정이 tvN ‘시카고 타자기’에서 두 가지 매력을 뿜어내는 캐릭터로 열연할 예정이다.

임수정은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연출 김철규, 극본 진수완)에서 ‘전설’ 역을 맡았다. 전설은 스타작가 한세주의 열렬한 ‘덕후’다.

‘시카고 타자기’ 측은 2일 임수정의 상반된 모습이 담긴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첫 번째 사진에서 ‘시카고 타자기’ 임수정은 밝은 미소로 누군가와 통화 중이며, 두 번째 사진 속 임수정은 베레모를 쓴 채 보이시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시카고 타자기’ 제작진은 “임수정이 연기하는 ‘전설’은 현재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작가 덕후로, 자신의 남다른 ‘덕력’을 적극적으로 드러내는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하지만 80년 전 과거에선 쿨하면서도 보이시한, 다른 캐릭터를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카고 타자기’ 측은 “극중 등장하는 미스터리한 ‘시카고 타자기’로 인해 2017년 현재와 1930년대 과거가 절묘하게 이어지며 두 가지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임수정이 매 촬영에서 놀라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제작진도 감탄하고 있다. 임수정의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임수정은 앞서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가슴이 쿵쾅거릴 정도로, 대본을 보자마자 첫눈에 반할 정도의 멋진 작품이라 드라마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유아인)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 유진오(고경표), 한세주의 열혈 팬에서 안티로 돌변한 작가 덕후 전설(임수정) 등 세 남녀가 의문의 오래된 타자기와 얽힌 미스터리한 앤티크 로맨스를 그린다.

‘킬미 힐미’ ‘해를 품은 달’의 진수완 작가, ‘공항 가는 길’ 김철규 감독이 뭉친 tvN 새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는 오는 7일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박지원 기자 (p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